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엔씨소프트, 2분기 영업이익 전년比 71.31%↓

[테크홀릭]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2023년 2분기 매출이 전분기 대비 8% 전년 동기 대비 30% 감소한 4천402억 원,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57% 전년 동기 대비 71% 감소한 353억 원, 당기순이익도 전분기 대비 73% 전년 동기 대비 74% 감소한 305억 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2천851억 원, 아시아 874억 원, 북미·유럽 314억 원을 기록했다. 로열티 매출은 363억 원이다. 해외 및 로열티 매출 비중은 전체 매출의 35%다.

모바일 게임 매출은 2,969억 원이다. 제품별로 살펴보면 ‘리니지M’ 1,278억 원, ‘리니지W’ 1,028억 원, ‘리니지2M’ 620억 원, ‘블레이드 & 소울 2’는 43억 원이다. 

PC온라인 게임 매출은 882억 원이다. ‘리니지’ 243억 원, ‘리니지2’ 230억 원, ‘아이온’ 158억 원, ‘블레이드 & 소울’ 58억 원, ‘길드워2’ 192억 원이다.

매출 축소의 이차적 원인은 리니지W 부진이다. 리니지W의 전년 동기 매출은 2235억원이었으나 올해는 1028억원으로 약 54% 줄었다.

이장욱 엔씨소프트 IR실장은 이날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리니지W가 예정했던 매출 안정화 추세에서 이탈한 게 맞다"며 "안정화 과정에서 경쟁작이 집중 출시되니 직접적 영향을 받았다. 유저 복귀 활동을 강화하는 게 맞다고 판단하고 있고 그 성과는 4분기에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리니지의 부진에 신작 TL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엔씨는 올 2분기 내 TL 출시를 예고했지만 글로벌 퍼블리셔 선정, 유저 테스트 피드백 반영 등으로 출시 일정을 연기했다.

홍원준 엔씨 최고재무책임자(CFO)는 "TL은 올 4분기 12월 국내 출시할 예정"이라며 "국내 TL 출시로 먼저 버즈를 형성한 다음 그 버즈를 바탕으로 글로벌 팬덤을 형성하는 과정을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TL이 기존 엔씨의 수익을 담당하던 모바일 게임류가 아닌 PC·콘솔 게임으로 과금모델도 기존 방식을 답습하지 않아 TL의 출시가 엔씨의 매출 견인을 즉각 이끌 것이라는 데에는 선을 그었다. 

홍 CFO는 "TL 단일 IP로 리니지W와 같은 매출 효과를 가져오진 않을 것"이라면서도 "내년 상반기 모바일 게임의 순차적인 출시와 블레이드&소울2가 곧 대만·일본에서 출시를 앞두고 있어 매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출시 예정이던 모바일 신작들도 일정이 미뤄졌다. 퍼즐게임 ‘PUZZUP: AMITOI(퍼즈업: 아미토이)’는 올 하반기, 난투형 대전액션 ‘배틀 크러쉬’와 수집형 RPG ‘블레이드&소울 S’는 내년 상반기 출시가 목표다.

#엔씨소프트 #NC #IR #2Q #TL #리니지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