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신한은행, 사내벤처 공모전 데모데이서 신사업 아이디어 최종 선정양사, 최종 선정 팀 대상 인큐베이팅 및 사내벤처 육성 등 사업화 지원

[테크홀릭] KT와 신한은행(은행장 정상혁)은 지난 11일 서울 마포구 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에서 양사 임직원이 참여하는 사내벤처 공모전 '2023 UNIQUERS(유니커즈)'의 데모데이를 열고, 서류심사와 PT심사를 통과한 9개 팀의 사업계획서를 평가해 우수 아이디어 4개(KT 2개, 신한은행 2개)를 최종 선정, 각 팀의 신사업 아이디어를 전시한 오픈 부스도 운영했다고 14일 밝혔다.

KT에서는 '기가젠트팀'의 '긱 워커를 위한 제2의 신분 발급/관리' 아이디어가 대상을 차지했고, '블루헤븐팀'의 '반려동물 이동형 장례' 아이디어는 최우수상을 받았다. 신한은행에서는 '셀링더비즈니스팀'의 '소상공인 양수도 계약 대행'과 '반려동물을 부탁해팀'의 '반려동물 의료 중개 플랫폼'에 관한 아이디어가 각각 대상과 최우수상을 받았다.

KT와 신한은행은 아이디어가 최종 선정된 각 사의 팀이 별도의 전담 조직에서 독립적으로 사업을 개발할 수 있도록 인큐베이팅 과정과 사업화 예산 1억원을 지원한다. 추가 심사를 거쳐 내부 사업화 등의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앞서 작년 공모전에서 '생애 마지막 여정&가이드'라는 아이디어로 대상을 받은 KT '안녕팀'은 현재 KT 융합기술원에서 인큐베이팅을 진행 중이며, 최우수상을 받은 'AI 피싱헌터팀'은 전사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AI 보이스피싱 예방 서비스의 사업화를 준비하고 있다.

‘2023 UNIQUERS’는 KT와 신한은행이 지난해 체결한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의 일환으로 함께 추진하는 사내벤처 공모전이다. 양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AI, 커머스, 프롭테크, 모빌리티 등 여러 분야에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있다.

김이한 KT 융합기술원장 전무는 "올해로 2회째를 맞는 ‘UNIQUERS’에서 업종의 경계를 넘어 고객의 삶에 도움이 될 만한 다양한 신사업 아이디어를 발굴했다"며, "신한은행과 협력해 최종 선발된 아이디어를 실제로 사업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KT #신한은행 #유니커즈 #사내벤처 

KT가 신한은행과 양사 임직원이 참여하는 사내벤처 공모전 '2023 UNIQUERS'의 최종 심사를 통해 혁신 신사업 아이디어를 발굴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KT 융합기술원장 김이한 전무, KT 기가젠트팀, 신한은행 셀링더비즈니스팀, 신한은행 디지털전략사업그룹장 임수한 부행장, 신한은행 반려동물을 부탁해팀, KT 블루헤븐팀이 행사 후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사진=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