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삼성전자, 넥슨 신작 ‘퍼스트 디센던트’에 ‘HDR10+ 게이밍’ 기술 세계 최초 적용

[테크홀릭] 삼성전자는 게임 콘텐츠의 장면 및 프레임을 분석해 게임의 입체감을 높일뿐만 아니라 응답속도와 HDR모드 자동 전환 등의 편의성을 제공하는 게이밍 전용 화질 기술 ‘HDR10+ 게이밍(GAMING)’ 기술이 넥슨의 신작 게임 ‘퍼스트 디센던트(The First Descendant)’에 세계 최초로 적용된다고 21일 밝혔다.

HDR10+ GAMING은 가변 주사율(Variable Refresh Rate)도 지원해 연결된 디스플레이의 성능을 분석해 최적의 HDR 화질을 구현해준다.

넥슨은 이번 신작 '퍼스트 디센던트'에 삼성전자 HDR10+ GAMING 기술을 적용 함으로써 9월 19일 오픈 베타 테스트를 시작으로 게이머들에게 한층 더 실감나는 HDR 게이밍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HDR10+ GAMING 기술을 22년 이후에 출시된 7시리즈 이상의 오디세이 게이밍 모니터와 120Hz 이상을 지원하는 ▲QLED 70,80시리즈 ▲OLED ▲Neo QLED 등 TV에 적용했다.

삼성전자는 HDR10+ 생태계 확장을 위해 ‘HDR10+ 테크놀로지(HDR10+ Technology LLC)’를 2018년에 설립하고 ▲HDR10+ 인증 ▲로고 프로그램 운영 ▲콘텐츠 제작을 위한 기술을 무상으로 지원하고 있다.

현재 전 세계 155개 회원사가 7,000개 이상의 인증 모델을 출시했다.

김현 넥슨 사업총괄 부사장은 “퍼스트 디센던트에 삼성전자의 뛰어난 화질 기술인 HDR10+ GAMING을 세계 최초로 적용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게임 화질 기술의 발전을 위해 삼성전자와 지속적인 기술 협업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가 개발한 고화질 영상 표준 기술인 HDR10+ GAMING 기술이 게임 콘텐츠에 첫 상용화가 될 예정이다”라며 “앞으로 게임 콘텐츠 업체와도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게임 및 콘텐츠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HDR10+ GAMING 기술이 적용된 삼성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와 퍼스트 디센던트를 독일 쾰른에서 열리는 ‘게임스컴2023(Gamescom 2023)’에서도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 #넥슨 #HDR10+ GAMING #퍼스트 디센던트

‘HDR10+ GAMING’ 기술이 적용된 Neo QLED 8K TV 제품 이미지(사진=삼성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