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증권, 생성형 AI 활용 고객 맞춤 상담 서비스 개시

[테크홀릭] 미래에셋증권은 생성형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고객별 맞춤 자산관리 정보를 제공하는 'AI 고객 맞춤 인포메이션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서비스에 '챗GPT' 기술을 활용해 고객의 개별적인 투자 스타일, 선호도, 시황 및 투자 정보 등을 바탕으로 자연스러운 문장 형태의 투자조언을 생성해 내는 기술이 적용됐다.

지점의 담당 자산관리 매니저(WM)는 AI의 도움을 받아 고객별 맞춤 투자 조언 정보를 받을 수 있게 돼 고객의 눈높이에 맞춘 투자 정보와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이 서비스는 증권사 첫 사례로 WM 업무 생산성이 향상되고 저마다의 WM이 개인 비서를 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AI기술 WM은 많은 고객과 더욱 밀접하게 소통할 수 있으며, 고객들은 고도화된 자산 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생성 AI 기술을 활발히 서비스화하고 있다. 올해만 해도 AI를 활용해 미국기업 실적속보를 전해주는 '어닝콜 읽어주는 AI 서비스', 해외 주요 언론사의 기사를 번역해 제공하는 '해외뉴스 번역 서비스'를 출시했다. 또 개별 종목의 시황과 주요 뉴스를 결합해 제공하는 '투자 GPT가 요약한 종목은?', 리서치 자료를 생성하는 '시장 읽어주는 AI' 와 '종목 읽어주는 AI'를 런칭했다.

안인성 디지털부문 대표는 “앞으로도 AI 기반 자산관리를 선도함으로써 고객에게 획기적인 투자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증권 #AI 고객 맞춤 인포메이션 서비스 #생성형 AI #자산관리 정보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