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브로드밴드-그룹엠코리아, 새로운 TV 광고 생태계 조성 협력어드레서블 TV, 커넥티드 TV, OTT 등 TV 광고를 프로그래매틱 방식으로 활용

[테크홀릭] SK브로드밴드(대표이사 사장 박진효)는 그룹엠코리아와 함께 ‘프로그래매틱(Programmatic) TV 광고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어드레서블(addressable) TV 광고를 기반으로 국내 프로그래매틱 TV 광고 시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어드레서블 TV 광고는 TV를 시청하는 가구의 관심사에 따라 가구 단위별로 다른 광고를 송출하는 맞춤형 광고를 말하며 프로그래매틱 광고는 온라인 상에서 광고 지면을 최적화된 조건에서 자동으로 판매 및 구매할 수 있는 방식을 뜻한다.

기존 실시간 방송 중심의 일방향 TV가 어드레서블 TV 광고로 인해 디지털 TV로 변환되었다면, 프로그래매틱 광고 방식 도입으로 자동화된 광고 구매, 송출이 가능한 디지털 매체로 영역이 확대된다. 

그룹엠코리아는 WPP Group의 미디어 투자 관리 회사로, WPP Group은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규모의 다국적 커뮤니케이션, 광고, 홍보, 기술 및 상거래 지주 회사이다. WPP Group는 미국 광고전문지 애드에이지(AdAge)가 매년 발표하는 ‘에이전시 리포트’에서 글로벌 매출 1위 광고회사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룹엠코리아는 국내 프로그래매틱 TV 광고를 위해 미국, 영국, 태국 등 10여 개 국에서 운영하고 있는 다양한 형태의 TV 광고 통합 구매 솔루션인 ‘파인캐스트’의 국내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SK브로드밴드는 어드레서블 TV 광고를 구매할 수 있는 광고플랫폼 ‘B tv AD+’에 그룹엠코리아의 ‘파인캐스트’를 직접 연동할 계획이다. 그룹엠코리아는 AI 딥러닝 기반 자동 구매 방식으로 광고 매체를 기획 및 구매하고, 통합 효과 보고서 작성 등을 통해 TV 광고 도달률을 올리고 비용 효율성을 강화할 생각이다.

광고주는 유튜브 및 디지털 매체와 동일한 방식으로 원하는 만큼 효율적으로 광고를 구매할 수 있음은 물론, 대형 TV 화면을 통해 시청자에게 광고 캠페인을 도달 시킬 수 있다. 예를 들어, 젊은 소비자층 대상 캠페인의 TV 노출을 원할 경우 자동으로 B tv 어드레서블TV의 타깃 오디언스를 추가해 기존 TV 방송 대비 총 도달 범위를 증가시키게 된다.

김혁 SK브로드밴드 미디어CO 담당은 “국내에서 매체사와 광고대행사가 프로그래매틱 TV 광고 생태계 조성을 위해 협력한 사례로 이제 방송 광고도 어드레서블 TV를 넘어 프로그래매틱 TV로 빠르게 고도화 되고 있다.”며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B tv 광고는 어드레서블 TV를 기반으로 방송 광고의 장점과 디지털 광고의 장점을 모두 제공할 수 있는 프로그래매틱 TV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SK브로드밴드 #TV광고 #프로그래매틱 TV 광고 #어드레서블 TV 광고 #그룹엠코리아

SK브로드밴드 본사에서 김혁 SK 브로드밴드 미디어 CO 담당(왼쪽)과 권순재 그룹엠코리아 부사장이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SK브로드밴드)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