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손경식 경총 회장, "베트남은 한국의 핵심 파트너-공동 성장 기회 모색"

[테크홀릭] 손경식 경총 회장이 "베트남은 무역과 투자뿐 아니라 인적교류에서 한국의 핵심 파트너"라며 "공동의 성장 기회를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손 회장이 25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판 반 마이 호치민시 인민위원장 방한 기업인 오찬간담회'에서 이같이 전했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지난해 수교 30주년을 맞은 양국 교역은 1992년 이래 175배 성장했고, 한국은 베트남 내 최대 투자국이 됐다”며 “특히 양국 정부는 ‘2030년까지 교역액 1500억 달러’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경제협력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손 회장은 “현재 우리 기업 8800여 개 사가 베트남에 진출했고, 진출 분야도 제조업부터 첨단기술, 유통, 금융, 문화 콘텐츠 등 서비스 분야까지 다양하게 고도화되고 있다”면서 “특히 호찌민시는 베트남의 경제 중심도시로 3500여 개에 달하는 한국기업이 인근 지역에 자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반 마이 호찌민시 인민위원장에게 “한국 기업인들이 호찌민시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경영상 고충을 해결해달라”며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 기업인들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뛰고 있는 가운데 부산시와 자매도시인 호찌민시도 지지와 관심을 보여주면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한국 기업에 대한 지원도 요청했다.

손 회장은 "베트남은 역동적인 인구구조와 재능있는 청년 인재를 보유하고 있다"며 "세계적인 첨단기술을 보유한 한국과 협력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고 강조했다.

또 "양국은 공급망 안정, 탄소중립, 디지털 전환 등 산적한 글로벌 현안에 함께 대응하자"며 "공동의 성장 기회를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손경식 #경총 #베트남 #호치민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오른쪽)과 판 반 마이 호치민시 인민위원장 겸 시장이 25일 간담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경총)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