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불굴의 창업 정신과 사명감을 갖자”한화그룹 창립 71주년 기념사-한화오션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도

[테크홀릭]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지난 9일 창립 71주년을 맞아 그룹의 지속 발전을 위해 ‘창업 시대의 야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은 김 회장이 휴일이었던 창립기념일 다음날인 10일 사내 방송을 통해 ‘창업의 아침’을 주제로 한 창립기념사를 직접 발표하면서 임직원들에게 격려와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한화그룹이 시대적 사명감으로 남다른 성장사를 써내려 왔다"고 평가하면서 "최근의 지속적인 사업재편과 M&A 등 역동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한화그룹이 지속 발전하기 위해서는 ‘창업 시대의 야성’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창업 시대와 같은 생존에 대한 열망, 과감한 실행과 열린 소통을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회장은 "100년 한화 그 이상의 지속가능한 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매 순간 새롭게 창업한다는 각오로 ‘불굴의 창업정신과 사명감’을 가져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회장은 "한화오션이 지닌 저력을 바탕으로 혁신과 도전에 더욱 박차를 가해 기존의 역사를 뛰어넘는 성공을 이뤄가자"면서 새롭게 합류한 한화오션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한화오션은 최근 치열한 경쟁 끝에 울산급 호위함 Batch-Ⅲ 5, 6번함을 수주한 바 있다. 출범과 함께 이뤄낸 이러한 성공의 스토리를 지속 이어갈 것을 약속한 것이다. 

김 회장은 "임직원들이 확신과 자부심을 가지고 현재 진행 중인 그룹의 과감한 혁신을 이어갈 때 불확실성은 성공의 새 역사로 채워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 회장은 "한화의 DNA는 포용과 관용을 근간으로 ‘함께 멀리’를 지향한다"면서 "지속적인 조직 재편과 M&A 등으로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만큼 서로의 장점을 융합해 더 나은 문화를 만들자"고 말했다. 

특히 김 회장은 "모든 사업영역에서 더욱 엄격한 준법정신과 차별화된 윤리의식으로 정도경영을 실천해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김 회장은 "누리호 3차 발사 성공, 호주 레드백 장갑차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K9 자주포 및 천무 폴란드 수출 등 최근의 성공이 한화그룹의 1등 기업문화로 공고하게 정착하도록 하자"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김 회장은 "한화그룹을 성공의 역사로 이끈 임직원 모두가 오늘의 한화를 만든 주인공이자 자랑스러운 챔피언"이라고 강조하며 "창업 시대의 뜨거운 열정으로 무장한 챔피언이 돼 한화 가족 모두가 함께할 100년 한화의 미래를 만들어가자"고 창립기념사를 마쳤다.

한편 한화그룹 소속 계열사들은 각 사별로 장기근속자 포상 등 창립기념행사를 진행하며 ‘사업보국(事業報國)’의 창업정신을 되새기고 창립 71주년을 기념했다.

#한화그룹 #김승연 #창립71주년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사진=한화그룹)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