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나스닥100 커버드콜 ETF 개인 순매수 1000억원 돌파

[테크홀릭]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미국나스닥100커버드콜(합성) 증권상장투자신탁(주식-파생형)'이 국내 상장 커버든콜 상장지수펀드(ETF) 중 처음으로 연초 이후 누적 개인 순매수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연초 이후 6일 종가 기준 'TIGER 미국나스닥100커버드콜 ETF' 개인 투자자 누적 순매수 규모는 1037억원으로 집계됐다. 

국내 상장된 커버드콜 ETF 중 개인 순매수 규모가 1,000억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9월 신규 상장 이후 1년여 만에 순자산은 1738억원으로, 국내 상장된 커버드콜 ETF 중 최대 규모로 성장했다.

'TIGER 미국나스닥100커버드콜 ETF'는 기초자산 매수와 동시에 해당 자산 콜옵션을 매도하는 커버드콜 전략을 활용한 월배당 ETF다. 기초자산 하락 시에는 옵션 매도 프리미엄만큼 손실이 완충되고, 기초자산 상승 시에는 수익률이 일정 수준으로 제한된다. 월 분배율은 약 1% 수준이다.

해당 ETF는 미래에셋자산운용 미국 자회사 Global X의 대표 상품이자 순자산 10조원 규모에 달하는 'Global X Nasdaq100 Covered Call'(QYLD)의 한국 버전이다. QYLD 투자와 달리 환전이 필요 없고 연금계좌에서도 투자할 수 있다. 연금계좌로 투자할 경우 인출 시점까지 매월 배당금에 대한 과세 이연효과도 있어 장기 투자에 유리하다.

김수명 미래에셋자산운용 ETF운용본부 선임매니저는 “TIGER 미국나스닥100커버드콜 ETF'는 기술주 비중이 높은 나스닥100지수에 투자하며 콜옵션을 매도해 매달 높은 수준의 옵션 인컴을 확보하고, 그 중 일부를 투자자들에게 현금흐름으로 제공한다"며 "일정한 현금흐름을 제공해 포트폴리오의 안정성을 더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다양한 자산에 재투자재원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커버드콜 ETF #TIGER 미국나스닥100커버드콜 증권상장투자신탁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