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김동관 한화 부회장, "‘뉴 스페이스’ ‘K-스페이스’ 시대 위해 관심 필요"아덱스 방문-정부의 ‘우주경제 로드맵’에 맞춘 우주기술 기반 민간 서비스 제공 중요성 강조

[테크홀릭]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이 정부의 ‘우주경제 로드맵’에 맞춘 우주기술 기반의 민간 서비스 제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화그룹은 김 부회장이 18일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23’의 한화 통합부스를 방문해 ‘스페이스 허브(Space Hub) 존(Zone)’을 둘러보며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3'은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 한국방위산업진흥회,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주최ㆍ주관, 국방부, 방사청 등 정부부처와 합참, 육ㆍ공군, 해병대 등이 후원하며 국내 주요 방산업체와 관련기업을 포함해 전세계 35개국 550개 업체가 참가한다. 

김 부회장은 이날 전시장을 방문해 한국형 전투기 KF21의 심장인 F414 엔진을 먼저 둘러봤다. F414 엔진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미국 GE의 라이선스 기술로 국내에서 면허 생산한다.

김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차세대 전투기 엔진 개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전투기 엔진을 생산해 온 한화가 대한민국 대표 방산·항공·우주기업으로서 국토 방위와 방산의 국가전략산업화에 기여하기 위해 항공기 엔진 개발에 적극 나서겠다는 것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40여년간 9800대 이상의 다양한 항공엔진을 생산한 경험으로 앞으로는 5세대급 유·무인기용 엔진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미 가스터빈 엔진 분야의 핵심소재 및 부품 국산화를 위한 연구를 진행하며, 국내 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나섰다.

김 부회장은 이날 정부의 ‘우주경제 로드맵’에 맞춘 우주기술 기반의 민간 서비스 제공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김 부회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K-방산처럼 우주·항공 산업 분야에서도 ‘뉴 스페이스’, ‘K-스페이스’ 시대를 열어가기 위해선 우리 정부와 국민들의 적극적인 민간 산업 지원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화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우주 발사체에서부터 관측·통신 위성, 탐사에 이르는 우주 사업 전반에 걸친 ‘우주 밸류체인’을 구축하고 있다. 통신 위성기술을 활용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스마트선박, 자율주행차 등이 안정적으로 통신하는 ‘초연결 사회’를 구축하고, 위성 관측 기술로 확보한 빅데이터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한 데이터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김동관 #한화 #K 방산 #뉴 스페이스 #K 스페이스 #우주항공산업 #ADEX #서울 국제 항공 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김동관 한화 부회장이 18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국제 항공 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Seoul ADEX 2023)를 참관해 한화그룹 부스에서 KF21의 심장인 F414 엔진을 살펴보고 있다.(사진=한화)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