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익 2조4336억원-반도체 적자 폭 줄어

[테크홀릭]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은 전년 동기(76조7817억원) 대비 12.2% 감소한 67조4047조원,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10조8520억원) 대비 77.6% 감소한 2조4336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전 분기와 비교하면 매출과 이익 모두 증가하며 실적이 개선됐다. 전사 매출은 스마트폰 플래그십 신제품 출시와 디스플레이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로 전분기 대비 12.3% 증가했다.

영업이익의 경우 스마트폰 플래그십의 견조한 판매와 디스플레이 주요 고객 신제품 수요 증가, DS(반도체) 부문 적자 감소 등으로 전 분기 대비 1조7651억원(264%) 증가했다. 3분기는 전분기 대비 달러화, 유로화 등 주요 통화의 평균 환율 변동이 크지 않아 영업이익에 대한 환영향은 매우 적은 수준이었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DS부문은 매출 16조4400억원, 영업손실 3조750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3분기(5조1200억원) 대비 적자 전환했으나, 전 분기(4조3600억원 손실) 대비 적자 폭을 6100억원가량 줄였다.

삼성전자는 메모리 반도체 사업의 성과로 인해 반도체 사업에서 적자 폭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삼성전자는 ▲HBM(고대역폭메모리) ▲DDR5(이중데이터전송5) ▲LPDDR5x(저전력DDR5x) 등 고부가 제품 판매 확대와 일부 판가 상승으로 전분기 대비 적자폭이 축소됐다고 말했다. 특히 업황 저점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며 부품 재고를 확보하기 위한 고객사의 구매 문의가 다수 접수됐다고 설명했다.

반면 시스템LSI는 주요 응용처 수요 회복이 지연되고 재고 조정으로 인해 실적 개선이 부진했다.

파운드리(위탁생산)는 라인 가동률 저하로 실적 부진이 지속됐다. 그러나 고성능컴퓨팅(HPC) 중심으로 역대 최대 분기 수주를 달성하는 등 미래 준비를 공고히 했다고 밝혔다.

DX(디바이스경험)부문은 매출 44조200억원, 영업이익 3조7300억원을 기록하며 2분기 대비 성장을 보였다.

플래그십 신모델 출시로 MX(모바일)사업부의 3분기 영업익은 3조3000억원으로, 전년 같은 분기(3조2400억원) 수준을 웃돌았다. 

삼성전자는 "네트워크는 통신사업자들의 투자 감소로 북미 등 주요 해외 시장 매출이 감소했다"며 "스마트폰 플래그십 비중이 확대되면서 판매단가가 상승해 전반적인 매출이 성장했으며 두 자리 수익성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VD(영상가전)·가전 사업의 영업이익은 3800억원으로, 전년 3분기(2500억원) 대비 소폭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VD는 글로벌 TV 수요는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으나, ▲Neo QLED ▲OLED ▲초대형 등 고부가 제품 판매에 주력하면서 프리미엄 시장 리더십을 확대했다"면서 "단 생활가전은 성수기 효과 감소로 전년 수준의 실적을 기록하는데 그쳤다"고 밝혔다.

전장 사업을 담당하는 하만은 매출 3조8000억원, 영업이익 4500억원으로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을 달성했다. 전장 고객사의 수주 확대와 포터블 스피커 등 소비자 오디오 및 카오디오 판매 확대의 영향이다.

SDC(디스플레이) 사업 실적은 매출 8조2200억원, 영업이익 1조9400억원이다. 중소형 패널에서 주요 고객사의 플래그십 제품 출시에 적극 대응해 전 분기 대비 이익이 대폭 증가한 가운데, 대형 패널도 수율 향상과 원가 개선 등으로 적자 폭이 축소됐다.

삼성전자는 4분기에 글로벌 IT 수요가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에 대응해 고부가 및 프리미엄 제품 판매에 힘을 싣는다는 계획이다. 모바일과 가전에서는 프리미엄 전략 강화하고 2024년 메모리 재고 안정화 등 수요 회복을 대비하기 위해 반도체 고성능·첨단공정 제품 판매 및 신규 수주를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3Q #IR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