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증권, 국내 금융권 첫 VPPA전력구매계약 체결

[테크홀릭] 미래에셋증권은 최근 피브이에너지 주식회사와 3MW 규모의 태양광 VPPA(Virtual Power Purchase Agreement·가상전력구매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VPPA란 발전사업자와 전기사용자간 체결한 고정계약가격(PPA)에서 시장전력도매가격의 차액을 정산하는 방식으로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가에서 널리 쓰이는 RE100 이행 수단이다.

피브이에너지는 약 150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인수, 개발 및 운영하고 있다. 글로벌 인프라 전문 운용사인 맥쿼리 그룹으로부터 총 1150억원의 투자를 유치한 태양광 IPP(민간독립발전회사) 전문 기업이다.

미래에셋증권은 심화되는 지구온난화 이슈에 대응하고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2021년 9월 국내 금융업 처음으로 글로벌 RE100(Renewable Energy 100%) 가입을 완료했고 2025년까지 100% 이행 계획을 수립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썬셋에너지 및 브라이트에너지파트너스 설립 합작법인인 페타파워와 각 2건의 태양광 REC(Renewable Energy Certificate·재생에너지인증서) 전력구매계약을 체결했다. 미래에셋증권은 탄소배출 저감을 실천해 나가며 재생에너지 금융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투자전문회사로서 국가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에 동참하고 탄소중립으로의 성공적인 전환을 위한 투자, 자문 및 금융상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증권은 피브이에너지와 총 20MW 규모의 태양광 VPPA 체결을 2024년 이내 완료할 계획이다.

#미래에셋증권 #VPPA #가상전력구매계약 #RE100 #피브이에너지 #탄소중립 #온실가스감축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