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삼성전자, 스웨덴 스마트시티에 ‘넷 제로 홈’ 솔루션 공급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스웨덴 스톡홀름 현지 부동산 개발사 ‘S 프로퍼티 그룹(S Property Group)’이 스톡홀름 통근권에 2000세대 규모의 새로운 스마트시티를 건설하는 프로젝트 ‘브로비홀름 스마트시티(Brobyholm Smartcity)’에 ‘넷 제로 홈(Net Zero Home)’ 솔루션을 공급한다고 10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넷 제로 홈' 솔루션 공급을 위해 독일 태양광 기술·저장·충전 기업 ‘SMA 솔라 테크놀로지(SMA Solar Technology)’, 스위스 자동화 솔루션 전문기업 ‘ABB’와 협력한다.

SMA는 전력을 생산할 태양광 발전 시스템과 에너지 저장 시스템(ESS)을 사용해 생산된 전력을 효율적으로 관리한다. 삼성전자는 냉장고∙오븐∙식기세척기∙세탁기∙건조기 등 다양한 스마트 가전을 공급하고, ABB는 블라인드와 스위치 등을 설치한다.

집 안의 사용 전력과 가전 및 스마트홈 기기들은 삼성전자 통합 연결 플랫폼인 ‘스마트싱스(SmartThings)’를 통해 제어된다.

‘스마트싱스 에너지’를 활용하면 에너지 생산 및 사용량을 모니터링할 수 있다. 특히 ‘AI 절약모드’를 사용하면 앱에 연결된 가전제품들이 알아서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삼성전자 직원이 스마트싱스를 활용해 ‘브로비홀름 스마트시티(Brobyholm Smartcity)’에 구축된 ‘넷 제로 홈’ 솔루션을 체험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와 파트너사들은 9일(현지시간) 실제 분양에 앞서 소비자들이 넷 제로 홈을 실제 체험해볼 수 있도록 모델하우스를 개관했다.

이 스마트시티는 오는 2025년 약 500세대 규모로 입주를 시작해 2028년까지 순차적으로 분양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미국 콜로라도 ‘스털링 랜치(Sterling Ranch)’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등에 참가하며 넷 제로 홈 구축에 힘쓰고 있으며, 이번 스웨덴 협업을 계기로 유럽에서도 사업을 적극 확대할 예정이다.

박찬우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삼성 가전 최초로 스웨덴에서 미래 주거 형태인 ‘넷 제로 홈’ 비즈니스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스마트싱스를 기반으로 사용자들이 쉽고 편리하게 제품을 관리하고 에너지 절감까지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넷 제로 홈 #스마트싱스 #스웨덴 스마트시티

11월 9일(현지시간) 스웨덴 브로비홀름 스마트시티 모델하우스 개관식에서 박찬우 부사장(왼쪽에서 두번째)과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