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우리은행, ‘가로주택정비사업 이주비’ 지원-서민주거안정 노력 지속소규모 주택정비사업 건설자금과 조합원 이주비 대출 패키지로 저리 금융지원

[테크홀릭] 우리은행(은행장 조병규)은 주택도시보증공사(이하‘HUG’)와 ‘가로주택정비사업 이주비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의 건설자금과 함께 HUG 심사를 통해 조합원 대상 이주비까지 원스톱(ONE-STOP) 패키지로 지원하는 ‘가로주택정비사업 이주비 대출’ 상품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가로주택정비사업은 노후·불량건축물이 밀집한 1만㎡ 미만의 가로구역(도로로 둘러싸인 일단의 지역)에서 이뤄지는 소규모 정비사업이다. 일반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대비 낮은 사업성으로 인해 민간금융을 통한 자금조달이 어려워 주로 주택도시기금을 통해 사업자금을 조달해 왔다. 

‘가로주택정비사업 이주비 대출’은 대출 재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조합원을 위해 기금 예산 소진 시 은행 재원으로 지원된다. 건설자금이 지원되는 주택정비사업지를 대상으로 하며 HUG에서 보증서를 발급받은 조합원이면 세대수나 지역에 관계없이 신청할 수 있다. 또한, 신탁 취급 사업지에 해당하거나 대한건설협회 시공능력평가순위 200위 內 시공사로 선정된 사업지 등을 대상으로 최대 0.3%의 추가 금리우대를 제공한다. 

우리은행은 이미 지난 4월 HUG와 협약을 체결하고 기업들이 저렴한 금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이자 비용 중 일부를 기금이 지원하는 ‘이차보전’ 형태의 기금 상품인 ‘가로주택정비사업 건설자금 대출’을 출시한 바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우리은행은 15년간 주택도시기금 간사수탁은행으로서 기금 상품뿐 아니라 은행상품으로도 국토부 정책을 적극 지원해왔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주택공급과 서민주거를 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상생금융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우리은행 #가로주택정비사업 #가로주택정비사업 이주비 대출 #주택도시보증공사 #서민주거안정

우리은행은 16일 우리은행 본점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와 ‘가로주택정비사업 이주비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우리은행 조병규 은행장(오른쪽)과 주택도시보증공사 유병태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은행)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