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컴투스홀딩스 ‘워킹데드: 올스타즈’, 신규 캐릭터 ‘앨리스’ 글로벌 업데이트

[테크홀릭] 컴투스홀딩스(대표 정철호)는 수집형 RPG ‘워킹데드: 올스타즈’에 신규 캐릭터 ‘앨리스’를 선보이는 글로벌 업데이트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앨리스는 ‘워킹데드’ 원작 캐릭터로, ‘워킹데드: 올스타즈’에서는 중립 성향의 서포터로 등장한다. 각종 의약품을 전문적으로 다루며 한 번에 모든 아군의 체력 회복을 돕는 필살기를 갖췄다. 특히, 가장 허약한 아군 1명에게 의약품을 투여해 치료하는 등 다양한 지원 스킬을 발휘한다. 앨리스의 스킬은 새롭게 열리는 ‘미지의 생존자’ 던전에서 체험해볼 수 있다. 

업데이트를 기념해 일일 퀘스트를 수행하고 모은 이벤트 아이템 ‘주사위’를 보드판에 던지고 ‘이삭’을 획득해 ‘생존자 모집권’ 등 다양한 아이템으로 교환할 수 있는 ‘이삭이 필요해’ 이벤트가 진행된다. 다음달 16일까지는 약탈꾼을 처치하고 ‘생존자 모집권’ 등 유용한 보상을 획득할 수 있는 ‘세관 창고’도 열린다. 이 외에도 다음달 12일까지 ‘생존 지원 7일’ 이벤트로 게임에 접속만 하면 ‘보상 선택 상자’ 등 다양한 아이템을 얻을 수 있다. 

‘워킹데드: 올스타즈’는 펀플로(대표 손경현)가 개발하고 컴투스홀딩스가 글로벌 서비스하는 수집형 RPG다.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의 ‘워킹데드’ 오리지널 코믹스 IP를 기반으로 한 이 게임은 암울한 포스트 아포칼립스 분위기를 생생하게 구현했다. 뉴욕 버팔로 지역에서의 생존 스토리를 전 세계로 확장한 스핀오프를 공개하며 색다른 재미를 더하고 있다.

#컴투스홀딩스 #컴투스 #워킹데드 올스타즈 #업데이트 #앨리스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