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 회장, “긴 여정 마쳤다-좋은 소식 전하지 못해 죄송”

[테크홀릭] 최태원 SK그룹과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3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응원해주신 분들께 좋은 소식을 전해드리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라며 '2030년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실패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최 회장은 비행기 안에서 찍은 사진과 함께 "긴 여정을 마쳤다"며 "같이 뛰었던 코리아 원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최태원 회장 SNS 갈무리

최 회장은 지난해 5월부터 500여일간 부산엑스포 유치지원 민간위원장을 맡아, 전 세계를 무대로 홍보전을 이어왔다. 최종 투표를 앞둔 이달 초부터는 세계박람회기구 회원국들이 몰려있는 중남미, 유럽의 7개국을 전용기 대신 여객기 이코노미석도 마다하지 않고 비행거리만 2만2000㎞, 지구 반바퀴에 이르는 강행군을 펼쳤다.

최 회장은 또 지난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최종 경쟁 프레젠테이션(PT)의 연사를 맡기도 했다. 하지만 투표 결과, 부산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 패했다.

최 회장은 엑스포 개최지 선정일부터 이틀간 일본 도쿄에서 ‘사회 분열과 디지털 혁신 속 인류애’를 주제로 열리는, 2019년부터 최종현학술원과 일본 도쿄대가 열고 있는 국제 학술대회 ‘도쿄포럼’에 참석해 개막 연설을 할 예정이다. '도쿄포럼'은 다양한 국가의 석학이 모여 국제 질서와 과학기술혁신, 환경 등 다양한 위기와 기회요인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다.
 
이어 다음 달 4∼6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최종현학술원이 2019년 발족한 한·미·일 3국 전현직 고위 관료와 석학, 싱크탱크, 재계 인사들이 모여 동북아·태평양 지역 국제 현안을 논의하고 경제안보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집단지성 플랫폼 ‘트랜스퍼시픽 다이얼로그’(TPD)에 참석한다.

#최태원 #SK #대한상공회의소 #부산엑스포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르 팔레 데 콩크레 디시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 최종 프레젠테이션에서 부산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