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DL이앤씨·GH, '동탄레이크파크 자연& e편한세상' 민영주택 계약 시작

[테크홀릭] DL이앤씨는 경기주택도시공사(GH)와 경기도 화성시 동탄2택지개발지구 A94블록에서 공급한 지하 3층~지상 25층, 18개 동, 총 1,227세대 규모로 조성된 ‘동탄레이크파크 자연& e편한세상’이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민영주택 정당계약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이후 국민주택 정당계약은 14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된다. 

이 단지는 지난 10월 진행한 청약 접수에 14만여명이 몰리며 올해 최다 청약 접수 건수를 기록한 바 있다. 실제 1순위 청약에서는 특별공급을 제외한 554가구 모집에 총 13만3042명이 몰리며 평균 240.15대 1, 최고 430.34대 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청약 조건이 까다로운 특별공급 청약에서도 약 1만명이 몰리며 평균 14.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동탄레이크파크 자연& e편한세상'는 민간참여 공공분양으로 공급되어 공공분양 907세대(전용면적 74ᆞ84㎡)와 민간분양 320세대(전용면적 95ᆞ115㎡)로 구성된다. 분양가 상한제 적용으로 합리적인 수준에서 분양가가 책정된 데다, 소비자 주거 만족도를 최우선으로 삼는 ‘e편한세상’의 기술력과 품질, 브랜드 프리미엄 등이 큰 호응을 얻으며 청약에 이어 계약률까지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입주 예정일은 2024년 6월이다. 

DL이앤씨의 ‘e편한세상’ 브랜드는 올해까지 3년 연속 ‘스마트 아파트’ 1위(비즈빅데이터연구소)에 오른 바 있으며, ‘동탄레이크파크 자연& e편한세상’을 비롯해, ‘e편한세상 검단 웰카운티’, ‘e편한세상 강동 프레스티지원’, ‘힐스테이트 e편한세상 문정’ 등 하반기 공급된 4개 단지 연속 평균 경쟁률 124.2대 1로 청약 흥행에 성공하는 등 분양 시장에서 열풍을 주도하고 있다. 

이 외에도 DL이앤씨는 국토교통부 주최 ‘2023 스마트건설 챌린지’에서 우수한 첨단기술력을 인정받아 업계에서 유일하게 2건의 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한 올해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8월까지 하자 판정 건수 0건 달성 및 최근 2년 간 입주자 사전방문 시 하자접수 건수 또한 세대 당 평균 7.8건으로 업계 최저수준을 기록하는 등 엄격한 품질 관리로 주목받고 있다. 

단지에는 브랜드 가치에 걸맞은 혁신 설계가 곳곳에 적용된다.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인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이 도입된다. 단지 외부에는 미세먼지 상태를 알리는 웨더 스테이션이 설치되며, 미스트 분사 시설물과 미세먼지 저감 식재가 적용된다. 또 지상 동출입구마다 에어커튼이 설치돼 미세먼지 및 외기 유입을 차단해 쾌적한 공기 질을 유지할 수 있다. 

여기에 일상에 자부심을 더하는 고품격 커뮤니티로 스카이라운지와 스카이 게스트하우스가 최상층(1개 동)에 마련된다. 이 외에도 키즈라운지와 키즈스테이션, 차일드케어센터(어린이집), 독서실 등 어린 자녀를 위한 특화 커뮤니티 시설도 함께 들어설 계획이다. 

호수공원과 각종 상업시설이 잘 형성된 호수공원생활권에 위치해 따로 시간을 내지 않고도 여가와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다. 또 단지와 인접한 동탄순환대로와 동탄대로를 통해 SRT동탄역(내년 상반기 GTX-A 노선 정차), 롯데백화점(동탄점) 등 주요 편의시설도 가깝게 이용할 수 있다. 

분양 관계자는 “동탄2신도시 내에서도 주거선호도 높은 호수공원생활권에 위치하는데다, ‘e편한세상’의 브랜드 프리미엄에 걸 맞는 최고 수준의 상품이 적용되면서 정당 계약에서도 순조로운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DL이앤씨의 우수한 시공 기술력과 엄격한 품질 관리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DL이앤씨 #GH #동탄레이크파크 자연& e편한세상 단지

동탄레이크파크 자연& e편한세상 단지(사진=DL이앤씨)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