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은행-LG CNS, 글로벌 금융 디지털·IT 사업 추진 협력해외 모바일 뱅킹 앱 개발, BaaS 사업모델 구축 등 협업 진행 중

[테크홀릭] 신한은행(은행장 정상혁)은 지난 6일 서울시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DX전문기업인 LG CNS(대표이사 현신균)와 글로벌 금융 디지털·IT 사업 강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사는 ▲일본·베트남에서의 금융 디지털·IT 솔루션 사업 추진 협력 ▲글로벌 시장 특화 금융 솔루션 연구·개발 및 신사업 발굴 협력 ▲양사 동반 협력모델의 글로벌 시장 확장 추진 등 글로벌 디지털·IT 사업에서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LG CNS는 금융권 디지털 전환 사업을 선도하고 있는 기업으로써 올해 12월 출시 예정인 신한금융그룹의 모바일 앱 ‘신한 슈퍼SOL’ 구축 및 신한은행의 차세대 정보시스템 ‘더 넥스트’ 개발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사업들을 함께 진행해 왔다.

양사는 일본 키라보시금융그룹의 인터넷 전문은행인 ‘UI 은행’에 신한은행 SOL 기반의 모바일 뱅킹 앱 개발과 글로벌 BaaS(Banking as a Service, 서비스형 은행) 사업모델 구축에 있어서도 협업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국내 최고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솔루션 전문기업인 LG CNS와 함께 해외시장에 다양한 금융 디지털 서비스를 제공하고 글로벌 디지털 컴퍼니로 성장해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업과 협업하면서 은행의 디지털 기능을 확장해 고객의 삶에 녹아 드는 ‘에브리웨어 뱅크(Everywhere Bank)’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금융의 디지털화가 확대되고 있는 일본 금융시장에 디지털 뱅킹 노하우를 기반으로 디지털·IT 솔루션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2022년 1월 ‘UI은행’ 설립 시 SBJ은행의 디지털·ICT 전문자회사 ‘SBJ DNX’를 통해 키라보시금융그룹에 클라우드 뱅킹 시스템을 제공했으며 ‘UI은행’의 디지털 경쟁력 가속화를 위한 모바일 뱅킹 앱 업그레이드, API 플랫폼 구축 등 글로벌 디지털 금융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신한은행 #LG CNS #금융 디지털 사업 #금융 IT사업 #신한슈퍼쏠 #신한 슈퍼SOL

지난 6일 서울시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LG CNS와 글로벌 금융 디지털·IT 사업 업무 협약식에서 신한은행 정상혁 은행장(왼쪽)과 LG CNS 현신균 대표가 기념촬영하는 모습(사진=신한은행)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