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건설, 층간소음·진동 저감 통합 솔루션 패키지 구축

[테크홀릭] 현대건설은 '층간소음 제로'를 목표로 소음·진동 해결을 위한 통합 솔루션 'H 사일런트 솔루션 패키지'를 구축했다고 7일 밝혔다.

바닥시스템과 평면구조, 저주파 및 진동 제어 기술, 소음 감지 알고리즘 등 △H 사일런트 홈 △H 사일런트 프레임 △H 사일런트 하이테크 △H 사일런트 케어로 구성된 층간소음 저감 시스템 4종을 결합했다.

'H 사일런트 홈'은 고밀도 특화몰탈과 특수소재를 활용한 고성능 완충재로 바닥에 충격이 가해질 때 발생하는 진동에너지와 소음을 효과적으로 차단해, 지난해 바닥충격음 성능 등급 평가에서 국내 최초로 경량 및 중량충격음 모두 1등급 인정서를 취득한 바닥시스템이다. 

국가 공인 인정서 발급을 계기로 현대건설은 국내 건설사 최초로 현장 적용할 수 있는 1등급 기술을 확보했으며, 내년 실제 현장에 처음 적용한 후 점차 대상 단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H 사일런트 프레임'은 주파수 대역을 고려한 평면설계로 음향 특성에 의한 소음을 개선하고, 거실 부분 슬래브에 층간소음 저감용 부재를 효율적으로 배치·보강함으로써 진동을 감소시키는 기술이다.

'H 사일런트 프레임'과 'H 사일런트 홈'을 함께 적용하면 그 효과가 극대화돼 기존 평면 대비 층간소음 1개 등급 수준인 3㏈ 이상 감소시킬 수 있다는 결과를 도출했다. 현재 기술개발과 실험검증을 완료한 상태로 건축 디자인과 융합해 현장 적용을 추진하고 있다.

'H 사일런트 하이테크'는 천장과 벽면, 바닥에 각각의 기계적인 요소를 배치해 보행 시 발생하는 진동과 소음의 방사를 저감하는 솔루션이다. 천장과 벽에는 층간소음의 경로에 따라 저주파 제어 및 진동 감쇠가 가능한 장치를 적용한다.

초고층 건물에서 지진이나 바람 등 외부의 거대 진동에너지를 줄이기 위해 사용하는 TMD(Tuned Mass Damper, 동조질량댐퍼)와 유사한 기술로, 원하는 주파수에 맞춰 설계할 수 있다.

바닥에 적용하는 '변위 제어 고성능 바닥구조'는 초정밀 진동 제어가 필요한 실험시설에 활용하는 기술을 적용한 것으로, 매우 낮은 고유 진동수를 통해 진동을 대폭 저감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H 사일런트 케어'는 층간소음으로 인지될 정도의 진동이 발생할 경우 이를 입주자에게 알려 스스로 제어할 수 있도록 하는 자가 알람 시스템이다.

아래층 거실 구조체에 부착된 첨단센서가 진동을 빠르게 감지해 데이터화하고 층간소음 기준을 초과하면 월패드나 H벨, 모바일 앱 등으로 알림을 전송한다. 현재 개발단계를 거쳐 상용화를 준비 중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올해 초 층간소음에 대한 연구부터 기술개발, 실증까지 한번에 가능한 'H 사일런트 랩'을 본격 가동하고, 층간·벽간소음, 평면과 공간활용에 따른 소음 저감방안 등 다각적인 연구개발을 이어가고 있다"며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검증을 거쳐 실적용함으로써 현대건설 공동주택만의 독보적인 가치를 부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건설 #층간소음 저감 #H 사일런트 #H 사일런트 홈 #H 사일런트 프레임 #H 사일런트 하이테크 #H 사일런트 케어

현대건설이 층간소음 실증시설 H 사일런트 랩에서 임팩트 볼을 활용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사진=현대건설)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