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외국인센터 오픈'-8개 국어로 통신 상담에 항공권까지통신 등 외국인 특화 서비스 제공-항공권·환전 지원도

[테크홀릭] KT(대표이사 김영섭)가 국내에서 가장 많은 외국인이 밀집한 경기도 안산 원곡동의 다문화 거리에 통신을 포함해 외국인 특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KT 포리너 센터(Foreigner Center)’를 오픈했다고 26일 밝혔다.  

'KT 포리너 센터'는 중국어, 러시아어, 필리핀어, 캄보디아어, 인도네시아어, 네팔어, 베트남어, 미얀마어 등 8개 국어가 가능한 응대 직원을 채용해, 모국어로 편리하게 통신 상품 상담이 가능하며 자신의 상황에 맞는 최적화된 상품 추천을 받을 수 있다. 

'KT 포리너 센터'는 한국에 머무는 외국인 고객이 필요로 하는 ‘토털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다국적 상담사가 제공하는 8개 국어 상담 ▲외국인 대상 항공권 발권 서비스 ▲결제/환전/교통 통합 선불카드 ‘WOWPASS’ 발급 및 무인환전이 가능한 키오스크 ▲외국인 고객 선호도 높은 다양한 체험 폰 공간 ▲액정, 베터리, 각종 부품 교체 등이 가능한 AS센터를 준비했다.

매장디자인도 전세계 여행객이 모이는 공항 컨셉으로 다양한 나라에서 방문한 외국인 고객이 친근감을 느낄 수 있는 자국 언어를 포함한 인테리어 디자인을 적용해 기존 매장과 차별화했다. 매장 전면에 당일 상담 가능한 언어를 표시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권희근 KT 커스터머부문 영업본부장 상무는 “KT는 외국인을 미래의 고객으로 인식하고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으며, 외국인 고객을 위한 맞춤 통합 서비스로 기존 통신 매장의 틀을 깨는 신선한 경험을 꾸준히 제공할 계획”이라며 “이번에 처음 선보인 KT Foreigner Center는 이런 철학을 담아 오픈했으며 앞으로 외국인 고객 확대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KT #외국인 특화 서비스 #항공권 발권 #선불카드 발급 #무인환전 

KT가 국내에서 가장 많은 외국인이 밀집한 경기도 안산 원곡동의 다문화 거리에 통신을 포함해 외국인 특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KT Foreigner Center’를 오픈했다고 밝혔다.(사진=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