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기업은행, 중소기업 근로자 희귀난치성·중증질환 가족 치료비 지원

[테크홀릭] IBK기업은행(은행장 김성태)은 희귀난치성 및 중증질환을 앓고 있는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 237명에게 치료비 8억 7천만원을 지원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지원을 통해 고액의 병원비로 어려움을 겪던 다문화가족 안젤라(가명, 39세)씨와 6년 동안 자녀의 재활치료비 부담으로 힘겹게 생활을 이어오던 박상민(가명, 43세)씨 등이 도움을 받게 됐다.

기업은행은 중소기업 근로자의 복지향상을 위해 2006년에 IBK행복나눔재단을 설립하고 희귀·난치성 질환자, 중증질환자 등 3,600여명에게 치료비 158억원을, 중소기업 근로자 자녀 11,800여명에게 장학금 211억원 등을 후원하는 등 지금까지 총 715억원의 재원을 출연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중소기업 근로자를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은행 #중소기업 근로자 #희귀난치성 질환 #중증질환 #치료비 지원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