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뭉쳐야 산다'는 의지로 기업·노동자·정부 협력 필요”대한상의 회장 신년사-“30년 후 韓 책임질 ‘미래산업의 씨앗’ 뿌려야”

[테크홀릭]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023년은 '헤어질 결심'을 해야 했지만 2024년은 '뭉쳐야 산다'는 의지로 어려움을 잘 이겨내야 한다"며 "기업과 기업 사이, 기업과 노동자 사이, 민간과 정부 사이의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28일 대한상의 신년사를 통해 이같이 말하며 "경제 회복기에 늘 그렇듯 회복을 체감하기까지는 기대보다 오래 걸릴 수 있고, 각 경제주체들 간 회복 속도가 고르지 않을 수도 있다"며 "그런 점에서 기업과 기업 사이, 기업과 노동자 사이, 민간과 정부 사이의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대한민국 경제에 있어서 위기는 언제나 새로운 혁신의 신호탄으로 작용해왔다"며 "기업인들이 '국가 경제의 굳건한 버팀목'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신년 목표어로 '크고(Big) 대담하며(Hairy) 도전적인(Audacious) 목표(Goal)'의 B·H·A·G를 제시했다.

최 회장은 "눈 앞에 놓인 당장의 손익을 따르기보다는 보다 먼 미래를 바라보며 기업활동을 해야 한다"며 "수십 년 전 미래를 내다본 선제적 투자가 지금의 반도체, 배터리 산업의 꽃을 피어냈듯이 20~30년 후의 대한민국을 내다보고 미래산업의 씨앗을 지금부터 뿌려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대한상의는 올해 기업들을 중심으로 산관학(産官學)이 모여 경제 솔루션을 논의하는 '지역 플랫폼'을 만들고 저성장, 인구소멸, 규제 등 복합문제를 한꺼번에 풀어낼 '솔루션 패키지'를 발굴한다.

최 회장은 "지역의 이해관계자들이 끊임없이 모여 아이디어를 교환하고 해법을 찾다보면 더 나은 대안이 나올 것"이라며 "다양한 목소리가 실효성 있는 솔루션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소통망 강화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나아가 올해는 기존 교류를 더 강화하고 소통기회가 없던 곳과의 네트워킹을 한층 키워 나가고자 한다"며 "여러 나라들과 경제협력방안을 논의하는 협의체를 구성하고 새로운 시장의 발굴과 개척을 지원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최 회장은 "용은 각각의 해를 상징하는 열두 마리의 동물들 중 유일한 상상의 동물"이라며 "이 특별한 해 기업인들의 신박한 상상력과 영감이 넘치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용이 물을 얻었다'는 의미의 '교룡득수(蛟龍得水)'를 언급해 "용이 물을 만나 힘차게 날아오르듯 위기 속에서도 새로운 기회를 찾고 여러 난관을 딛고 날아오르는 한 해가 되길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신년사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SK그룹 회장)이 지난 18일 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대한상의)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