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CES 한국 스타트업 전시관 찾아 글로벌 기업 연결 제의

[테크홀릭]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4'에서 ‘K-스타트업 통합관'을 방문해 대표들을 만나 격려했다.

K-스타트업 통합관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CES '유레카 파크관'에서 26개 공공기관, 지자체, 대학 등 다양한 참여기관들과 협업해 운영하는 통합 전시관이다. 전시 기업 수는 작년 51개사보다 40개사 늘어난 91개사로 대폭 확대됐다.

CES를 주최하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올해 신설한 인공지능(AI) 분야 28개 중 절반 이상인 16개를 한국 스타트업이 차지했다.

이날 최 회장이 방문한 스타트업 중 ‘라이프온코리아’는 기성형 인테리어 디자인 플랫폼으로 인공지능(AI) 부문 혁신상을 받았다. 

최 회장은 "AI 디자인 형태로 바꾸는 것을 좀 더 업그레이드 해보자", "식당과 같은 상업적 시장에서 더 좋을 것 같다"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최 회장은 라이프온코리아 업체 대표가 베트남 호찌민에서 아파트 디자인을 한 이력을 이야기하자 즉석에서 베트남 최대 민간 기업집단 ‘빈 그룹’을 소개시켜주겠다는 의사를 보이기도 했다. 

최 회장은 AI와 영상 기술을 기반으로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는 기술을 개발한 스타트업 ‘딥비전스’ 부스에 들러 기술 원리에 관한 설명을 들었다. 이 스타트업은 별도의 고가의 측정 장비 설치 없이 CCTV와 폐 휴대폰을 이용해 미세먼지를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최 회장은 "서울을 다 커버하는 데 얼마가 드느냐"며 관심을 보였고, 딥비전스 관계자는 "지자체당 약 1억원으로 서울 전체의 경우 24억원이 든다"고 답변했다.

또 블록체인 기반의 투명하고 공정한 투표시스템으로 2년 연속으로 CES 최고혁신상을 받은 ‘지크립토’ 부스에도 방문했다. 최 회장은 “(데이터가) 계속 보전되면 비밀 투표에 문제가 있지 않나” 등 시스템 작동 원리를 구체적으로 물으며 호기심을 보이기도 했다.

#최태원 #CES 2024 #K 스타트업 #CES 2024 유레카파크관

10일(현지시간)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4유레카파크관’의 ‘K-스타트업 통합관‘을 방문해 딥비전스 강봉수 대표의 설명을 듣고 있다. 왼쪽부터 이형희 서울상의 부회장,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딥비전스 강봉수 대표(사진=대한상의)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