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현대차, 中 충칭공장 3000억원에 매각-창저우 공장 연내 처분 방침

[테크홀릭] 현대자동차그룹이 중국 내 충칭 공장을 3000억원에 매각했다. 2021년 베이징 1공장에 이어 2년 만에 현지 공장을 또 처분한 것으로, 이로써 2002년 현대차가 중국에 진출한 이후 5곳까지 늘어났던 생산 거점이 3곳으로 줄었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의 중국 합작법인인 베이징현대는 충칭공장을 지난해 8월 매물로 내놓은 지 4개월만인 지난 연말 충칭시 량장신구 소재 ‘위푸공업단지건설유한공사’에 16억2000만 위안(약 2990억원)에 매각했다.

2017년 완공한 충칭공장은 연간 생산능력 30만대를 갖춘 현대차의 5번째 중국 생산 거점이었다. 다만 중국 내 판매 부진으로 2021년 12월부터 가동을 중단한 상태였다.

베이징현대 충칭공장을 인수한 위푸공업단지건설유한공사는 충칭시 소유의 ‘충칭량장신구개발투자그룹’이 최대주주인 기업이다. 충칭공장은 이 그룹의 다른 자회사인 ‘신에너지자동차산업개발’이 전기차 생산시설로 개조해 운영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충칭공장 매각이 마무리되면서 현대차의 중국 사업 재편에도 한층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현대차는 2017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와 코로나19 팬데믹을 겪으며 중국 시장에서 고전을 거듭해 왔다. 최근에는 중국 토종 브랜드들의 저가 전기차 공세까지 거세졌다.

현대차그룹은 중국 내 창저우 공장도 올해 매각할 방침이다. 창저우공장 매각이 이뤄지면 현대차의 중국 생산 거점은 베이징2·3공장(연간 생산능력 총 75만대) 2곳만 남게 된다. 

기술력을 앞세워 고급화·고성능화 전략으로 돌파구를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생산 효율화를 통해 중국에서 생산한 제품을 중국뿐 아니라 인근 신흥국에도 판매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자동차 #중국 #충칭공장 #창저우공장 #매각 #중국 사업 재편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