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작은시장도 새롭게 개척해야"

[테크홀릭] 최태원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7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 회관에서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의 면담 자리에서 "큰 시장이 쪼개지면서 생기는 틈을 작은 시장으로 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면담은 안 장관 취임 인사차 만들어진 자리로, 두 사람은 경제계 현안 및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민관 협력과제를 논의했다.

최 회장은 "수출을 잘 늘려야 하는데 시장이 다 쪼개지고 각 시장마다 옛날 WTO(세계무역기구) 체제와 다르게 자국 산업을 일으키려 법규를 개정하고, 예산을 부여하고, 인센티브를 주고 있다"면서 "시장에 대응하려면 작은 시장을 다니면서 개척을 새롭게 해나가야 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장관은 "올해 제일 큰 목표가 수출을 제대로 키워보고 안착시키는 것"이라며 "그동안 같이 글로벌 무대에서 뛴 회장, 부회장이 계시니 앞으로 대한상의의 큰 역할을 믿고 같이 하겠다"고 화답했다.

또 안 장관은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 일궈놓은 플랫폼이 워낙 넓다"며 "엑스포 유치 활동을 하면서 전 세계 넓게 가꿔둔 텃밭에 새로운 수출 기회, 산업 기회를 만들고 공급망도 여러가지로 다변화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자리에는 최 회장, 안 장관을 비롯해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이형희 서울상의 부회장(SK 수펙스추구협의회 커뮤니케이션위원장), 최우석 산업부 산업정책국장 등이 참석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은 17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대한상의회관에서 안덕근 산업부 장관을 만나 최근 경제현안에 대해서 논의했다. (사진=대한상의)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