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美서 바이오 벤처캐피탈 설립

[테크홀릭] 미래에셋그룹이 미국에 제약·바이오 전문 벤처캐피털(VC)을 설립하고 본격적인 투자에 나섰다.

19일 미래에셋그룹에 따르면 미래에셋캐피탈과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해 조인트벤처 형식으로 미국에 바이오 기업 전문 벤처투자사인 '미래에셋캐피탈 라이프사이언스'를 설립하고 최근 500만달러(약 66억원) 규모의 첫 번째 펀드 투자자 모집을 마무리했다.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은 지난 16일 뉴욕에서 열린 이 기업의 킥오프 미팅에 직접 참여해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미래에셋그룹이 바이오 분야에 투자하는 벤처캐피털을 설립한 것은 앞서 박 회장이 밝힌 중장기 투자 계획에 따른 것이다. 박 회장은 2016년 향후 10년간 바이오와 헬스케어 등 신성장동력 분야의 벤처기업에 매년 1조원씩 총 10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첫번째 모집한 5000만달러 가운데 25%는 캐피탈콜(출자 요청)을 끝내 펀드를 설정했다. 미래에셋캐피탈 라이프사이언스는 이번에 모집한 자금을 활용해 ▲종양학 면역학 ▲심혈관·대사 ▲중추신경계·안과 ▲유전병 등 5개 치료 부문의 신약을 개발하는 해외 바이오 기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미래에셋그룹은 그동안 국내외 계열사를 통해 해외 바이오 투자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왔다.

미래에셋은 2019년 7월 투자기업인 mRNA기반 치료제 후보물질을 보유한 바이오엔텍(BioNTech)에 총 1500만 달러(약 184억원)를 투자했다. 바이오엔텍은 미래에셋의 투자 이후 석 달 만에 미국 나스닥 시장에 ADR 형태로 상장됐으며 미래에셋은 투자금에 약 2.5배 수준의 차익을 실현했다.

또 같은해 미래에셋캐피탈 미래에셋셀트리온신성장투자조합1호 등을 통해 비비디온에 투자했으며 투자금의 4배가량(1580만 달러)을 회수한 바 있다.

미래에셋그룹 관계자는 "생명공학, 바이오 섹터는 향후 인공지능(AI) 기술의 발달 등으로 큰 발전이 예상되는 분야"라며 "가장 큰 시장이 있는 미국 현지에서 미래에셋그룹의 벤처캐피탈(VC) 비즈니스를 확장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그룹 #바이오 #벤처캐피털 #VC #미래에셋캐피탈 라이프사이언스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사진=미래에셋그룹)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