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KB증권, 24시간 실시간 환전 거래 서비스 제공

[테크홀릭] KB증권은 지난달 18일부터 24시간 실시간 환전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기획재정부가 '외환시장 구조 개선방안' 본격 시행을 앞두고 외환시장 개장 시간 연장(기존 오후 3시 30분까지 → 익일 새벽 2시까지)에 따른 시장 혼선이 없도록 다음 달부터 오는 6월까지 야간시간대에 시범 거래를 실시하는 데 따른 조치이다. 

앞서 기재부는 올해 하반기부터 외환시장 개장 시간을 늘리는 내용의 '외환시장 구조 개선 방안'을 지난해 2월 발표한 바 있다.

이에 KB증권은 외환시장 개장 시장 연장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해외주식 고객의 편의성과 접근성 향상을 위해 지난 12월 18일부터 실시간 환전 가능 시간을 기존 7시간(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에서 24시간으로 확대했다.

실시간 환전은 월요일부터 토요일 오전 10시까지 가능하며, 일요일을 제외한 공휴일에도 환전 거래 서비스를 제공한다. 단 시스템 점검을 위해 환전 가능 시간 중 오후 11시 45분부터 다음날 새벽 0시 15분까지 30분간 거래가 제한된다.

KB증권 관계자는 “기존 외환시장 종료(오후 4시) 후에는 마감환율로만 환전할 수밖에 없어 고객들이 환율 변동에 따른 대처에 불편함을 겪었다”며 “이러한 고객의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선제적으로 24시간 실시간 환전 거래 서비스를 실시한 결과 외환시장 종료 후 환전금액(USD 기준 서비스 시행 전후 10영업일간 비교)이 서비스 시행 전 대비 23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현재 4개국 주요통화(USD, JPY, HKD, CNY) 대상으로 실시간 환전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향후 서비스 제공 통화는 확대될 예정이다. 24시간 실시간 환전 거래 서비스는 KB증권 MTS ‘KB M-able(마블)’, ‘M-able mini(마블미니)’, HTS ‘H-able(헤이블)’, ‘M-able 와이드’ 및 ‘24시간 테스크’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김영일 KB증권 M-able Land Tribe장은 "24시간 실시간 환전 거래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해외시장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KB증권은 고객의 니즈를 발빠르게 파악하고 미래를 멀리 내다보며 지속적으로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B증권 #24시간 실시간 환전거래 #외환시장 구조 개선방안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