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한샘, 전통성 살리고 현대적 모습으로 재해석해 BI 리뉴얼

[테크홀릭] ㈜한샘(김유진)이 1992년 이후 32년만에 디지털 환경에 최적화되고 보다 현대적인 모습으로 변화된 BI(Brand Identity)를 선보인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개편은 디자인 스튜디오 CFC와 협업해, 한샘이 지난 54년간 국내 홈 인테리어 1위 기업으로서 쌓아온 전문성과 전통성은 이어가되 현 시대에 맞는 유연한 브랜드로 거듭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한샘의 오랜 역사와 철학을 계승한다는 취지로 기존 BI의 핵심 요소는 전반적으로 유지하고, 최근 고객과 시장 환경을 반영해 수정했다.

한샘은 지난 1992년부터 최근까지, 한샘의 영문 사명인 ‘HANSSEM’을 9개의 ‘크리에이티브 블록(Creative Block)’과 빨강∙노랑∙파랑 ‘삼원색(三原色)’으로 표현한 BI를 사용했다. 가로와 세로∙대각선으로 길게 뻗어있는 ‘크리에이티브 블록’은 한샘의 역동적인 확장성을 상징하고, 모든 색의 시작을 의미하는 ‘삼원색’은 다양성을 표현했다.

한샘 BI 개편에 따라 한샘리하우스(Rehaus)와 한샘홈퍼니싱(furnishing), 한샘서비스(Service) 등 서브브랜드(Sub Brand) 및 계열사 BI도 변경된다. 한샘과 계열사 BI를 함께 사용하는 형식으로 통합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신규 BI는 지난 24일 문을 연 한샘 스타필드 수원점의 매장 간판과 실내 인테리어를 시작으로 ‘한샘몰’ 어플리케이션, 고객용 쇼핑백∙계약서, 제품 포장, 영업사원 명함 등 온∙오프라인 채널 전 방위에 순차적으로 적용될 방침이다.

한편, 1970년 창립과 함께 탄생한 첫 BI는 한샘이 수평선 위로 떠오르는 태양과 같은 이미지를 표현했다. 이후 세 번의 변화를 거치고, 1992년에 ‘주거환경분야에서 최고의 기업’이 되겠다는 의지를 담아 대대적인 개편을 진행했다. 이번에는 1992년부터 최근까지 사용된 BI를 현대적으로 재 해석하면서 여섯 번째 BI를 선보인다.

김유진 한샘 대표는 “지난 54년 동안 국내 홈 인테리어 1위 기업으로 쌓아온 한샘의 역사와 경험을 계승하고, 현 시대에 맞는 새로운 이미지를 전달하기 위해 이번 리뉴얼을 진행했다”며, “BI 리뉴얼을 통해 최신 트렌드의 주거환경 가치와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쇼핑 경험을 제공하는 등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전달하는 브랜드로서 이미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샘 #BI 리뉴얼 #브랜드이미지 #브랜드로고

허정선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