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넷마블, 실적 반등 첫 신작 '아스달 연대기' 4월 국내·중화권 출시

[테크홀릭] 넷마블이 드라마 지식재산(IP)에 기반한 모바일·PC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을 오는 4월 출시한다.

넷마블은 15일 서울 구로 사옥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기대작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을 오는 4월 한국·대만·홍콩·마카오에 동시 출시하고, 모바일과 PC를 통해 서비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넷마블은 이날부터 공식 사이트, 구글과 애플, 카카오톡, PC 런처 등에서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15일 아스달연대기 미디어쇼케이스 행사 전경(사진=넷마블)

넷마블과 스튜디오드래곤과의 합작 프로젝트인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은 tvN에서 방영된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시리즈를 게임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아스달 병사인 아버지와 뇌안탈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이그트 주인공(이용자)이 마을을 몰살시킨 흰갈기 뇌안탈과 백귀가면을 찾아 복수하는 스토리로, 드라마에서 보았던 인물이나 게임 속 새로운 인물들을 만나 이야기가 펼쳐지고 수 백 개의 연출 컷씬으로 몰입감 높은 플레이를 제공한다.

이 게임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자연환경과 이에 따른 퀘스트, 의복과 음식의 변화 등 환경에 따른 상호작용을 통해 실제 아스 대륙을 살아가는 듯한 재미를 준다. 또 이용자들이 힘을 모아 명소나 건축물을 건설하고 새로운 지역을 오픈하는 등 이용자가 주체적으로 모험을 이끌어갈 수 있다.

전투는 조작은 쉽지만 다이나믹한 액션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용자는 총 2개의 클래스를 선택할 수 있고, 스킬 조합에 따라 다양한 전략 전투가 가능하다. 파티 플레이는 역할에 맞는 직업별 플레이 속에 파티원과의 협동 제압 스킬, QTE 등을 도입해 다양한 공략 패턴을 가진다.

플레이어는 '아스달', '아고', '무법' 3개 세력 중 하나에 속해 게임의 무대인 '아스' 대륙을 여행하고, 다른 이용자들과 협력·경쟁할 수 있다. 제작진은 '세 개의 세력'이라는 부제처럼 세력 간 경쟁 구도를 강조했다.

'아스달'과 '아고' 세력은 서로 적대하고 있고, '무법' 소속 이용자는 어느 한쪽에 용병으로 참전해 보상을 얻을 수 있다.

장현진 넷마블에프앤씨 개발 총괄은 "무법 이용자는 약세 세력을 도울 경우 더 큰 보상을 얻을 수 있어 세력 간 균형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2024년 넷마블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 새로운 프로젝트"라면서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제작진의 탁월한 IP 재해석 능력과 오랜 서비스 경험을 바탕으로 기존 MMORPG의 판도를 바꿀 거란 확신과 기대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넷마블 #아스달연대기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 #사전예약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