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금융, 지난해 임직원의 자발적인 봉사활동 '5만 시간' 돌파

[테크홀릭] 신한금융그룹은 임직원의 자발적인 봉사활동 독려를 통한 솔선수범의 기업문화 확산을 위해 제 1회 '신한 아너스 봉사클럽'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7월 '신한 아너스 봉사클럽' 제도를 신설해 임직원의 연간 봉사활동 시간과 횟수에 따라 등급(골드, 실버, 브론즈)을 정하고 등급별 포상을 통해 임직원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진옥동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시상식에 참석해 '신한 아너스 봉사클럽'의 브론즈 등급 임직원 총 47명의 지난해 봉사활동 성과를 공유하고 이들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진 회장은 이들에게 상패와 함께 최대 500만원의 지정 단체 기부권을 수여하며 올해도 더욱 활발한 봉사활동을 통해 임직원들의 공감대를 높이고 진정성 있는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솔선수범해줄 것을 당부했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4월 '신한 아껴요' 캠페인, 11월 '솔선수범 릴레이' 캠페인 등 임직원들이 사회공헌활동 전 과정에 직접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확대했다. 이에 신한금융 임직원들은 지난해 총 5만2173시간 동안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사회 곳곳에 따뜻한 온기를 전했다.

진 회장은 "임직원들이 주말 등 휴게시간을 활용해 무려 5만 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봉사활동을 실시한 것에 큰 감사를 느낀다"며 "신한금융은 앞으로도 임직원들의 진정성 있는 봉사활동을 독려하고 회사와 함께 사회공헌에 이바지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신한금융 #신한 아너스 봉사클럽 #임직원 봉사활동

23일 '신한 아너스 봉사클럽' 시상식에 참석한 진옥동 신한금융그룹 회장(가운데)이 임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