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유한양행, 친환경 업사이클링 인형 만들기 봉사활동

[테크홀릭] 유한양행은 지난 2월27일부터 최근까지 본사, 연구소, 공장에서 플라스틱을 재활용한 원단과 솜을 활용해 업사이클링 인형 만들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완성된 인형을 평소 연계 봉사활동을 해오던 보육원 아동들에 기부했다.

업사이클링은 업그레이드(Upgrade)와 재활용을 뜻하는 리사이클링(Recycling)의 합성어다. 버려지는 소재를 활용해 새로운 제품으로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 봉사에는 유한양행 직원 136명이 참여해, 점심시간을 활용해서 업사이클링 인형 만들기에 나섰다. 전문 강사와 함께 국가보호종인 점박이 물범과 범고래 모양의 인형 외피에 솜을 직접 넣고 형태를 잡으며 인형 136개를 완성했다. 인형을 받는 보육원 아동들에게 환경의 중요성과 인형의 의미를 일깨워주는 편지를 직접 작성해 동봉했다.

유한양행은 임직원들의 봉사문화 확산과 환경친화적 사내 문화 정착을 위해 직원과 함께 노을공원 숲 가꾸기, 버들생명플로깅, 지구를 위한 옷장 정리 등 직원과 가족이 참여하는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유한양행은 앞으로도 '건강한 내일 함께하는 유한'이라는 사회공헌 슬로건 아래 '건강한 사람, 건강한 지구, 건강한 지역사회'를 목표로 건강 취약 계층의 건강지원, 친환경 활동, 지역사회 발전 등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유한양행 #업사이클링 #인형만들기 봉사활동 #환경친화 

유한양행 오창공장 관계자들이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유한양행)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