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사운드바·유무선 공유기 등 글로벌 디자인 어워드서 연이은 수상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F 디자인 어워드’ 수상

[테크홀릭] KT(대표이사 김영섭)가 지난 1년 간 ‘바이브런트 디자인 프로젝트’를 통해 선보인 지니TV 올인원 사운드바와 KT WiFi 6D, 하이오더2 총 3가지 혁신적인 제품이 사용자 중심의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세계적인 디자인어워드 시상식에서 연이어 수상하며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바이브런트 디자인 프로젝트’는 단순히 외형적인 스타일링을 넘어 고객과 고객들을 둘러싼 환경에 대한 깊은 리서치를 바탕으로, 숨겨진 고객 니즈를 발굴해 디바이스 디자인을 고객 중심으로 혁신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KT의 이러한 노력은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하는 성과로 이어졌다. 

또 일본 굿 디자인과 유러피언 프로덕트 디자인 어워드 등에서도 연이어 수상하며 그 노력과 성과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쾌거를 이루었다.

‘바이브런트 디자인 프로젝트’를 통해 디자인 된 첫번째 제품인 지니TV 올인원 사운드바는 TV 주변에 어지럽게 놓여있던 무선공유기와 셋톱박스를 하나로 통합한 제품이다. 산업디자인의 거장 스테파노 지오반노니와 협업을 통해 제작했다.

‘소리의 모양’이라는 이름을 붙인 이 제품은 사운드바 형상으로 제작돼 AI음성인식 기능과 우수한 사운드 품질을 시각화한 유려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프로젝트의 두번째 결과물인 'KT WiFi 6D’는 유무선 공유기로, 기존의 통신사 유무선 공유기의 기계적인 형태와 거추장스러운 외관을 개선했다. 안테나를 내장해 최적의 무선 신호를 송출함과 동시에 깔끔하고 세련된 외관으로 어떤 공간에도 어울리게 디자인한 점이 특징이다. 

또 휴대폰 케이스를 바꿔 끼우는 것처럼 전용 스킨 시스템을 도입해 사용자가 자신의 취향과 공간 스타일에 따라 특별한 공유기를 만들 수 있도록 제작했다. 기본 제공되는 스노우화이트와 월넛 컬러 스킨 외에도 다양한 아티스트, 디자이너, 브랜드와 협업을 통해 새로운 스킨을 선보일 예정이다. 

KT 식당 주문용 태블릿인 하이오더2는 기존 기기의 고질적인 문제를 개선한 세번째 사례이다. 전선 외부 노출과 청소·관리의 어려움을 디자인 개선으로 해결하고 결제시스템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설치 편의성도 담아냈다. 또 디테일이 강조된 일체형 디자인으로 하이오더2를 사용하는 손님들에게 더욱 깔끔하고 편안한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 

김병균 KT 디바이스본부장 상무는 “최신 기술과 기계의 총합인 디바이스도 결국 사람이 쓰는 것 인만큼 사용자의 삶을 풍요롭고 가치 있게 만드는 디자인을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기술 중심 디바이스 디자인을 넘어 사용자 중심 디바이스 디자인을 목표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T #사운드바 #유무선 공유기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F 디자인 어워드

KT가 세계적인 디자인어워드 시상식에서 연이어 수상하며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지니 TV 올인원 사운드바 이미지(사진=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