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연임 확정, "한국 경제·사회 난제 푸는데 기여하겠다"

[테크홀릭]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는 21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임시의원총회를 열고,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제25대 회장에 만장일치로 재선출했다. 임기는 이달부터 2027년 3월까지 총 3년이다.

최 회장은 "다시 한번 상의회장으로 봉사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며 "3년 전 다짐과 초심을 잊지 않고 앞으로 주어진 임기 동안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 회장은 "앞으로 3년간 한국 경제와 사회가 마주한 난제들을 풀어가는 데 조금이나마 기여하는 게 제 소임"이며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높여서 국민으로부터 박수 받는, 대한상의 본연의 역할을 충실하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지난달 29일 열린 서울상의 정기 의원총회에서 25대 서울상의 회장으로 다시 선출됐다. 이어 서울상의 회장을 대한상의 회장으로 추대하는 관례에 따라 이날 임시의원총회에서 연임이 확정됐다.

총회는 이윤철 울산상의 회장이 임시의장을 맡아 회장 선출을 진행했다. 양문석 제주상의 회장이 최 회장을 회장 후보로 추대했고, 참석의원 전원이 만장일치로 동의했다.

한편 대한상의 부회장단 15명도 확정됐다. 양재생 부산상의 회장, 박윤경 대구상의 회장, 박주봉 인천상의 회장, 한상원 광주상의 회장, 정태희 대전상의 회장, 이윤철 울산상의 회장, 배해동 경기도상의연합회 회장(안양과천상의 회장) 등이 대한상의 부회장에 선출됐다. 부회장단은 광역시 상의, 전국 각 도의 상의협의회에서 추천한 도별협의회 회장 상의가 관례에 따라 추대된다.

이날 총회에는 대한상의 대의원인 전국상의 회장단과 업종별 협단체 등으로 구성된 대한상의 특별의원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회장단은 우리 경제와 사회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서울상의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지난달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서울상공회의소 정기의원총회에서 연임된 뒤 인사말을 하는 모습(사진=대한상의)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