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진옥동 신한금융 회장, 취임 1주년 일성 "스캔들 제로 신한"

[테크홀릭]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취임 1주년을 맞아 지난 27일 그룹 임원 262명에게 이메일을 보내 올해 경영 슬로건인 '일류 신한, 틀을 깨는 혁신과 도전' 성취를 위한 3가지 당부를 전했다.

진 회장은 "지속 가능한 일류 신한을 만들겠다는 각오, 조직에 에너지를 남겨야 한다는 생각이 최근에 취임 1주년을 지나 보내며 더욱 절실하게 다가온다"며 "일류 신한을 위해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스캔들 제로 △고객 편의성 △지속가능하기 위한 수익 창출 등 3가지"라고 밝혔다.

진 회장이 가장 먼저 '스캔들 제로'를 내세운 것은 최근 홍콩 H지주 주가연계증권(ELS) 손실 사태로 이미지가 실추된 금융권에 대한 고민으로 보인다.

진 회장은 "잠깐의 실수와 방심에도 어렵게 쌓은 신뢰가 한순간에 무너질 수 있다"며 "모든 임직원이 업(業)의 윤리를 바로 세우고 빈틈없는 내부통제 시스템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 회장은 "철저히 소비자 관점에서 업을 바라보고 고객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며 "혁신이라고 외치는 노력들이, 고객이 아닌 우리 기준의 혁신이 아닌지 냉정히 돌아봐야 한다"면서 '고객 편의성'에 대해 당부했다.

진 회장은 "주주들의 투자금으로 운영되는 회사이기에 시장이 기대하는 수준의 수익성은 시현돼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본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경영 효율성을 높여가야 한다"고 '지속가능을 위한 수익 창출'도 강조했다. 

진 회장은 "올해 초부터 조찬간담회를 등을 통해 머리를 맞대 다양한 생각을 함께 나누고 열띤 토론을 하면서 그룹의 활기찬 생동감을 느낀다"며 "특히 여러분 경영 리더들을 중심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소식도 전해 듣고 있으며 그룹 CEO로서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고 임원진들에게 감사의 말도 전했다.

진 회장은 "그동안 앙상한 겨울 산에서 울창한 여름 산으로 변하는 모습을 보며 나뭇잎이 무성해서져서 그렇다고 생각했었는데, 유심히 보니 나뭇잎보다 먼저 파릇파릇 올라오는 무명의 풀들이 산을 초록으로 물들이고 있음을 보았다"며 "조직도 회장이, 사장이, 임원이 바뀌었다고 바뀐 것이 아니라, 수 많은 직원들이 바뀌면서 조직이 다른 모습으로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진 회장은 또한 임원들에게 감동의 리더십을 당부하면서 경영 컨설턴트인 모니카 C. 파커가 쓴 책 ‘경이로움의 힘’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옥동 #신한금융 #취임1주년

진옥동 신한금융 회장이 지난해 12월 그룹 신입직원들이 참여하는 그룹 공동 연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