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부자를 위한…1천만원대 안드로이드폰




시그니처 터치(Signature Touch)는 고가 스마트폰을 제조하는 버투(Vertu)가 선보인 제품이다.

제품 사양을 보면 해상도 1920×1080을 지원하는 5.2인치 화면에 퀄컴 스냅드래곤 810 8코어, 램 4GB를 갖췄고 저장공간은 64GB이며 배터리 용량은 3,160mAh다. 본체 앞면에는 210만 화소 카메라를 달았고 오른쪽에는 마이크로USB 단자와 전원 버튼을 갖췄다.

후방 카메라는 2,100만 화소이며 듀얼LED 플래시를 곁들였고 자동 초점을 지원한다. 본체 왼쪽에는 이어폰 잭과 볼륨 버튼, 마이크로SD카드 슬롯을 곁들였다.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 5.1 롤리팝, 크기는 155×74×10.8mm, 무게는 225g이다. 지원 네트워크는 FDD-LTE와 TD-LTE이며 패키지 안에는 전용 이어폰, USB 케이블, AC 어댑터 등을 담았다.









물론 눈길을 끄는 건 이런 사양은 아니다. 본체 뒷면에는 송아지 가죽 소재를 덧대었고 스피커 주위도 독특한 디자인으로 꾸몄다. 프레임 부분은 티타늄 소재에 사파이어를 곁들였다. 가죽 디자인은 5가지 중에서 고를 수 있다.

가격은 9,900달러, 한화로 1,171만원대에 달한다. 이전 모델과 마찬가지로 쉽게 구입할 만한 가격은 아니다. 시그니처 터치는 10월 16일부터 판매를 시작하며 24시간 연종무휴로 전용 직원 서비스를 18개월 동안 무료 제공하는 통신 암호화 시스템도 지원한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