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MS 서피스북…PC·태블릿 경계 허문다




마이크로소프트가 10월 6일 오전 10시(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윈도10 제품 발표회를 열었다. 인터넷으로 생중계한 이번 행사에선 서피스프로4와 서피스북, 루미나 스마트폰, 마이크로소프트 밴드 등 신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가장 눈길을 끈 제품 가운데 하나는 서피스북(Surface Book). 이 제품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처음으로 선보인 노트북이다. 서피스 프로 시리즈가 태블릿으로 이동성을 중심으로 성능을 끌어올린 반면 서피스북은 설계할 때부터 노트북 성능을 겨냥하고 있다.화면은 13.5인치이며 해상도는 600만 화소 그러니까 3000×2000에 달하며 픽셀밀도는 267ppi다. 여기에 인텔 6세대 코어i7이나 I5, 엔비디아의 지포스GTX 그래픽 코어, GDDR5 메모리, 램은 최대 16GB에 달하면 저장공간도 1TB다. 본체는 마그네슘 재질을 썼고 백라이트 키보드를 곁들였다. 키보드 옆면에는 USB 3.0 단자 2개와 SDXC 카드 슬롯을 갖췄다. 운영체제는 윈도10 프로페셔널이다.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13인치 노트북 중 가장 빠른 수준이라면서 애플 맥북프로보다 2배 빨라졌다. 배터리 연속사용시간은 12시간이다. 터치패드도 10점 멀티 터치를 지원한다.

물론 이 제품은 단순한 노트북은 아니다. 본체와 키보드를 분리할 수 있는 2in1 모델인 것. 키보드를 이용한 노트북 사용성 외에도 스타일러스펜과 손을 이용한 터치 모두 가능하다. 내장 GPU 코어는 키보드 베이스에 내장하는 설계 방식을 채택했고 접합부는 자체 개발한 와이어 결합 방식을 택했다.

이런 구조 덕에 결합하면 코어i7에 지포스GTX를 곁들인 고성능 제품, 분리하면 코어i7을 탑재한 가장 얇은 초경량 태블릿으로 활용할 수 있다. 크기는 312.3×232.1×13mm, 무게는 키보드 합체 기준으로 1,156g.분리한 본체 두께는 7.7mm에 불과하다. 가격은 1,499달러이며 10월 26일부터 판매한다.



서피스프로4(Surface Pro 4)도 정식 발표했다. 이 제품은 슬림화와 경량화에 중점을 뒀다. 실제로이 제품의 두께는 8.4mm로 기존 서피스프로3의 9.1mm보다 0.7mm다. 또디스플레이는 12.3인치로기존 서피스프로3의 12인치보다 다소 늘었으며서피스북과 마찬가지로 픽셀센스 테크놀로지를 지원한다.화소수는 500만 화소(2736×1824), 픽셀밀도는 267ppi다.기존 서피스프로3이 311만 화소(2160×1440)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고해상도화가 이뤄진 셈이다. 화면 비율은 3:2다.또 디스플레이 화면에 덧댄 고릴라글라스 두께는 0.4인치로 태블릿 사상 가장 얇은 수준이다.800만 화소 후방 카메라도 갖췄다.





CPU는 인텔 스카이레이크 6세대 코어i 프로세서를 얹어 기존 서피스프로3보다 30% 더 빨라졌다는 설명. 경쟁 모델 격인 맥북에어와 견주면 50%나 빠르다. 메인 메모리는 16GB에 달하며 SSD는 16GB까지 확장할 수 있다.

키보드는 펜타그래프 방식을 채택했고 키감도 개선했다. 백라이트를 지원하는 한편 터치패드는 표면에 글라스를 덧댄 타입이며 면적을 기존보다 40% 확대해 쾌적한 사용을 돕는 한편 5점 멀티터치를 지원한다. 지문 인식 장치를 탑재한 버전도 제공한다.

펜 압력 감지는 1024단계로 기존 서피스프로3보다 4배 더 미세해졌다. 또 입력 지연이나 시차 차이도 기존 모델보다 더 줄었다고 밝혔다. 펜 뒷면은 지우개 기능으로 이용할 수 있는 기능도 곁들였다.또 기존 모델과 달리 펜을 고정시키는 방법도 개선했다. 펜을 본체에 직접 자력을 이용해 고정시킬 수 있는 펜 스토리지(Pen Storage)를 지원하는 것.





그 밖에옵션으로 서피스프로4용 도킹스테이션을 이용하면 USB 3.0 단자 4개와 4K 디스플레이포트 커넥터 2개, 이더넷 단자를 모두 이용할 수 있다. 도킹스테이션은 기존 서피스프로 시리즈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가격은 899달러이며 10월 26일 출시다.



그동안 꾸준히 소문이 돌던 윈도10 모바일 스마트폰도 선보였다.





루미아 950과 950XL은 윈도10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다. 눈길을 끄는 건 SoC 냉각 방식. 수냉식(Liquid Cooling Technology) 기술을 이용한다. 루미아 950은 5.2인치, 루미아 950XL은 5.7인치 디스플레이를 지원하며 가격은 각각 549, 649달러다.





2세대 마이크로소프트 밴드(Microsoft Band)는 컬러 디스플레이를 갖췄다. 기존 활동량 측정 기능 외에도 새로 최대 산소 섭취량(VO2max)까지 측정할 수 있다. 가격은 249달러다.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