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해외여행 시 휴대폰 요금폭탄 걱정 마세요KT, 음성로밍 요금 실시간 알림서비스 개시

 

앞으로 KT 이동전화 고객은 해외에서 통화 및 문자를 할 때마다 요금이 얼마나 발생했는지 즉각 알 수 있어 불의의 요금폭탄을 맞을 걱정을 덜 수 있게 됐다.

KT(회장 황창규)는 고객들이 요금폭탄 걱정 없이 로밍서비스를 마음 놓고 이용할 수 있도록 안심로밍 서비스의 ‘음성로밍 요금 알림’ 안내 방식을 실시간으로 개선했다고 21일 밝혔다.

KT는 국내 통신사 중 유일하게 음성로밍 요금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알림 방식을 기존 ‘누적 금액 안내’에서 이번에 ‘건별 이용 금액 안내’로 변경한 것이다.

예컨대 기존에는 해외에서 처음 통화·문자를 이용한 시점부터 요금이 5,500원, 1만1,000원, 3만3,000원 등에 이를 때 누적금액을 문자메시지로 알렸다. 하지만 이제는 매번 통화나 문자를 이용할 때마다 얼마나 요금이 발생했는지 곧바로 알려줘 과도한 사용을 막을 수 있다.

더불어 KT는 음성·문자의 로밍 요금 합계가 월 55만원을 초과하면 통화∙문자 로밍을 자동 차단하는 ‘음성로밍 안심 차단’ 서비스도 지난 2015년도부터 제공하고 있다.

이 같은 음성로밍 요금 실시간 알림과 음성로밍 안심 차단 서비스는 현재 중국·일본·미국 등 전 세계 22개국에서 지원되고 있다.

KT 무선서비스담당 임채환 상무는 “개선된 음성로밍 요금 실시간 알림을 통해 고객들은 로밍 요금이 얼마인지 걱정하지 않으면서 편하게 휴대폰을 이용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차별화된 1등 로밍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다각적 노력을 경주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