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유플러스, 구글과 손잡고 키즈 시장 선도어린이 특화 앱 ‘유튜브 키즈’, 안드로이드TV 버전 기본 탑재

 

유튜브의 ‘유튜브 키즈’가 LG유플러스 IPTV에 기본 탑재된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3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매주 전 세계 800만명이 시청하는 유튜브 키즈 서비스를 IPTV 유아서비스 플랫폼 ‘U+tv 아이들나라’에서 안드로이드TV 버전으로 기본 탑재해 선보인다고 밝혔다.

유튜브 키즈는 콘텐츠를 카테고리화해 어린이들이 자신의 관심사에 맞춰 프로그램, 음악, 학습, 탐색 분야의 동영상을 손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한 어린이 특화 앱이다.

특히 외국어 동영상의 경우 어학 교육에도 상당한 효용성을 발휘한다. 유튜브 키즈에서는 전 세계 아이들이 즐겨보는 인기 유튜브 동영상을 영어와 중국어, 일본어, 스페인어로 시청할 수 있어 놀이처럼 즐거운 외국어 학습 환경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인기 캐릭터와 영어로 만나고, 노래하고, 춤추면서 자연스럽게 외국어에 재미를 붙일 수 있는 것이다.

부모 역시 글로벌 유튜브 콘텐츠를 큰 IPTV 화면으로 보여줄 수 있어 가정의 자녀 교육환경을 365일 영어유치원과 유사하게 조성할 수 있다.

이와 관련 LG유플러스는 글을 읽지 못하는 어린이도 원하는 동영상을 찾아 볼 수 있도록 ‘음성 검색 기능’ 등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또 유튜브 키즈서비스와 함께 IPTV 유아서비스 플랫폼 ‘U+tv 아이들나라’도 공식 출시했다. 이를 통해 영재 부모, 육아 전문가, 아동 심리 전문가 등이 추천하는 인기 캐릭터 콘텐츠나 유튜브 채널을 리모컨 핫키 한 번에 쉽게 접속해 시청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FC부문장 최주식 부사장은 “콘텐츠나 채널 수 등 양적 성장을 넘어 대폭적인 서비스 품질 업그레이드와 차별화된 사용 편의성을 갖춘 IPTV 서비스 구현에 주력했다”며 “더 쉽고, 즐겁게 즐기는 유아 토탈 케어서비스를 제공, 고객들의 머릿속에 가장 먼저 떠오르는 키즈 콘텐츠·서비스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