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러시아에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발판 구축러 극동투자청과 MOU 체결...극동연방대학교병원에 모바일 진단솔루션 시범 설치

 

KT(회장 황창규)는 6일 부산대학교병원과 공동으로 러시아 극동투자청과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에 따라 통해 KT는 정보통신기술(ICT)이 집약된 모바일 건강진단 솔루션과 세계적 수준의 한국 의료기술 지원을 통해 낙후된 러시아 극동 지역의 의료환경 개선 사업에 나선다. 헬스케어 플랫폼 기반 사업으로 러시아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한국 기업 중 최초다.

이와 관련 KT와 부산대병원은 소량의 혈액과 소변으로 심혈관 질환과 호흡기 질환, 당뇨, 전립선암 등을 신속히 진단할 수 있는 모바일 진단솔루션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소재 극동연방대학교병원에 시범 설치했다.

측정된 진단정보는 KT 헬스케어플랫폼을 통해 저장·관리되고, 공유된 정보들을 토대로 러시아 극동연방대학교병원과 부산대병원 의사들이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국제협진을 추진하게 된다.

KT 컨소시엄은 향후 러시아 전역과 우즈베키스탄 등 인접 국가의 의료기관에도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을 소개하고 협력관계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부산-블라디보스토크는 정기 항공과 선박노선이 개설돼 있어 러시아 의료관광객의 국내 유입 증가와 함께 국내 모바일 진단 솔루션 스타트업과 중견기업의 동반 진출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KT 미래사업개발단 고윤전 단장은 “러시아 극동투자청과의 MOU는 카자흐스탄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의 성과로 러시아를 포함한 유라시아 경제연합 5개 국가로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을 확대할 초석”이라며 “이를 발판 삼아 중앙아시아, 유라시아에 KT의 디지털 헬스케어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