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
산업은행, 호주 ‘태양광 프로젝트’ 지분투자 계약 체결금융 발굴 사업 기회 및 국내기업 참여 모델 제시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출자자로 참여한 '글로벌인프라펀드(GIF)3호'가 지난달 28일 ‘호주 바네통 태양광 프로젝트’에 3,900만 호주달러 규모의 지분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계약은 GIF3호 운용사인 KDB인프라자산운용이 영국 포사이트 그룹과 공동 추진한 두번째 사업으로, 지난 2월 ‘호주 바카다인 태양광 프로젝트’에 이은 후속 투자로 진행됐다.

GIF3호는 산업은행, 우리은행, 국토부 산하 6개 공기업이 출자자로 참여하고 KDB인프라자산운용이 운용하고 있는 펀드로 조성액은 1,230억원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산업은행은 이번 투자의 원활한 자금조달을 위한 금융자문 업무를 맡아 KDB인프라와 함께 사업 검토단계부터 국내기업의 실물참여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모색해왔다. 이 과정에서 주주간 계약을 통해 향후 일정조건이 충족됐을 때 한국계 운영업체가 추가 참여 가능한 사업구조로 설계, 금융이 발굴한 사업기회를 국내기업에 제공하는 최초 모델을 제시하기도 했다.

산업은행의 한 관계자는 “국내외 프로젝트 금융(PF) 시장에서 축적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PF 업무를 확대해 국내기업의 해외사업 참여를 지원해왔다”며 “해외건설 플랜트 산업의 고부가가치화를 위한 정부정책에 적극 부응해 국내기업 해외진출 확대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박진광 기자  arbutus3@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