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한전, 세계 최대 규모 1㎿급 이산화탄소 분리막 실증플랜트 준공원천기술부터 플랜트 건설까지 핵심기술 확보...필리핀 등 해외시장 적극 공략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이 16일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에 세계 최대 규모의 ‘1㎿급 이산화탄소(CO2) 분리막 실증플랜트’를 완공하고, 공식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번에 준공된 실증플랜트는 한전과 아스트로마가 공동 개발한 ‘CO2 분리막’을 활용, 당진화력본부 5호기에서 배출되는 CO2 중 연간 7,000톤을 분리함으로써 화력발전의 친환경성을 강화하게 된다.

CO2 분리막은 화력발전소에서 석탄 연소 후 발생하는 CO2를 산소 등 다른 분자와의 크기 차이를 이용해 분리막으로 걸러내는 기술로, 화력발전소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의 90% 이상을 저비용·고효율로 분리할 수 있다.

한전과 아스트로마는 실증플랜트 준공을 통해 원천기술부터 플랜트 건설까지 CO2 분리막 핵심기술을 확보했으며, 석탄발전 비중이 높은 필리핀 등의 국가를 대상으로 해외사업을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이미 지난 8월 430억원 규모의 분리막 기술을 적용한 필리핀 액화 CO2 플랜트를 수주했으며 지난달에는 후속 사업 추진을 위해 필리핀 퀘손주 마우반 시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김동섭 한전 신성장기술본부장은 “CO2 분리막 실증플랜트 준공은 원천기술 개발부터 해외수출까지 전 과정에서 중소기업과 협력해 일자리와 국익 창출에 기여한 우수 사례”라며 “앞으로도 CO2 자원화 등 미래기술 개발 노력을 지속해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대응, 에너지 신산업의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