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SDI, 배터리 실적개선…찾아온 기회 활용해야신한금투, 올해 매출액 8.2조원 전망

 

삼성SDI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040억원에 이르면서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할 전망이다.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김형진)는 최근 삼성SDI(대표이사 전영현)의 올 1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3.9% 상승한 1조8,770억원, 영업이익은 1,040억원으로흑자 전환돼 각각 1조8,662억원, 659억원의 기대치를 상회하는 어닝 서프라이즈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특히 1분기가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갤럭시S9향 폴리머, 전동공구, 전기바이크용 원형 배터리 판매 호조로 소형 배터리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58.4%나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에 따른 소형 배터리 매출액도 60.2% 늘어날 전망이다.

신한금투 소현철 연구원은 “자동차와 에너지저장장치(ESS)용 배터리 매출액이 각각 43.8%, 190.8% 증가한 2,910억원, 2,150억원으로 예상되고 전사 배터리 매출액도 67.9% 증가한 1조3,820억원으로 예측된다”며 “올 한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30% 성장한 8.2조원, 영업이익은 360% 성장한 5,410억원에 이를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는 올 한해 컨센서스 매출액 7조9,712억원과 영업이익 4,046억원을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다.

소 연구원은 “하반기 헝가리 배터리 라인 풀가동으로 자동차용 배터리 매출액은 전년 대비51.6% 증가한 1조4,960억원, 3분기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이 전망된다”며 “내수용 신재생에너지 저장용 배터리 판매 급증으로 ESS 배터리 매출액도 120.8% 증가한 9,790억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같은 예측에 힘입어 신한금투는 삼성SDI의 목표주가를 27만원,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소 연구원은 “이제 삼성SDI는 본업인 배터리 실적 개선에 초점을 맞춰야 된다”며 “다시 찾아온 기회를 활용하라”고 조언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