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교수가 수년간 성추행, "기를 살리는 마사지라며 몸을 더듬기 시작했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부산대학교 교수가 수년간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근 '부산대 미투 운동'을 중심으로 부산대 예술문화영상학과 A교수에게 수년간 성추행을 당했다는 피해 사례가 제보되기 시작했다.

지난 2013년 A교수와 술자리를 가졌다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힌 부산대 졸업생 B씨는 "A교수가 술에 취해 막무가내로 2차를 갈 것을 권유했다. 술집에 들어가자마자 친구를 옆자리로 부르더니 기를 살리는 마사지라며 몸을 더듬기 시작했다"라고 전했다.

또 다른 피해자인 졸업생 C씨는 "동기들에게 술을 사주겠다며 접근한 뒤 허리를 감싸고 손바닥을 만지작거렸다. 술집에서도 옆자리에 앉아 허벅지와 손을 만지작거려 무섭고 끔찍했다"라고 털어놨다.

특히 A교수는 "여자는 정기적으로 성관계를 가져야만 기가 죽지 않는다"라는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져 네티즌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한편 현재 A교수는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