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유아인 경조증 논란 정신과의사 제명, 누리꾼들…“최소한 진단은 하지 말았어야 했다”

사진=김현철 트위터

배우 유아인에 ‘경조증’이 의심된다는 글을 SNS에 올린 정신건강의학과 김현철 전문의가 소속 의학회에서 제명됐다는 소식이 전해져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7일, 권준수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이사장은 “상반기 대의원회에서 절대다수의 판단에 따라 김씨의 제명이 결정됐다”며 “학회 자체의 징계권이 없는 만큼 대한의사협회 윤리위원회와 보건복지부에 면허취소 등의 행정처분을 건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철씨의 제명에는 유아인의 경조증 가능성 지적 외에도 다른 이유가 더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권준수 이사장은 “조사 과정에서 김씨가 환자와의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환자의 신상정보를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했다는 일도 드러났다”며 “가벼운 사안이 아니어서 형사사건으로 비화할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의사가 환자의 정보를 타인에 누설 또는 공개하는 건 의료법 위반이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UINN****) 어쩌다가 이런 일이” “(HUI****) 최소한 진단은 하지 말았어야 했다” “(dahe****) 의사가 환자의 병을 공개적으로 말하는 거 자체가 의사 자격에 문제 있는 거 아닌가?” “(jj00****) 그렇다고 면허취소라니”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