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위아 창원1공장, IoT 기반 ‘스마트팩토리’로 환골탈태원격 모니터링 시스템 2종 도입...2020년까지 무인 가공라인, AR·VR시스템 추가

 

현대위아 창원공장이 스마트팩토리로 환골탈태한다. 현대위아는 창원공장을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의 최종 시험장으로 삼는 동시에 이곳에서 생산되는 공작기계의 완성도를 최고조로 끌어 올릴 계획이다.

현대위아(대표이사 사장 김경배)는 28일 경남 창원1공장에 스마트팩토리 시스템 ‘HW-MMS 엣지’와‘ ’HW-mms IoT’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HW-MMS 엣지는 언제 어디서든 공작기계의 상태를 확인하고, 가동 정보를 데이터로 관리하는 공작기계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이다. 원격지에서도 태블릿 PC나 스마트폰으로 공작기계의 가동 상황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으며 기본적인 가공 정보 외에 가공을 담당하는 ‘주축’의 부하율, 각종 공구의 포지션, 가공 프로그램의 정보까지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사물인터넷(IoT) 시스템인 HW-MMS IoT는 현대위아가 자체 개발한 것으로 공장 내 다양한 기계를 인터넷에 연동시켜 다양한 정보를 수집·분석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예컨대 핵심 기능의 하나인 ‘주축 진동 모니터링’의 경우 주축의 주파수를 실시간 감지, 문제점이 발견되면 관리자에게 즉각 알려준다.

현대위아는 이 시스템을 통해 누적되는 데이터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 장비의 문제점을 사전에 발견하도록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각 장비에 ‘AI스마트솔루션’을 탑재해 문제 발생 확률을 분석한 뒤 사전에 스스로 고치도록 만들겠다는 것이다.

 

특히 현대위아는 두 시스템 적용을 시작으로 오는 2020년까지 창원1공장을 완전한 스마트팩토리로 진화시킨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향후 무인가공 시스템 등을 추가 도입할 방침이다.

먼저 내년까지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기반 공작기계 보전 서비스 시스템이 적용된다. 이는 공작기계 가동 중 발생한 문제를 AR과 VR시스템을 활용해 원격 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가상의 AR 화면에 문제점과 수리 방법을 띄우거나 작업자가 VR로 수리법 등을 원격 습득토록 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현대위아는 현장 작업자를 최소화하는 무인 가공 시스템의 개발에도 나섰다. 가공물을 올리고 내리는 역할을 하는 협업로봇과 공작기계에 소재를 공급하는 장치를 배치해 작업자의 업무 부담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여기에 IoT와 사이버물리시스템(CPS)를 활용, 스스로 판단해 공장을 가동할 수 있는 ‘맞춤형 유연생산’ 체계도 구축할 예정이다.

현대위아 김경배 대표이사는 “2년전 국내 최초로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 HW-MMS를 개발, 국내 스마트팩토리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창원1공장 도입을 계기로 더욱 빈틈없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해 고객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