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안철수 드루킹, "문자만 일방적으로 받은 사람을, 만나자는 요청에 여러 번 만났다는 것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

사진=안철수 트위터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드루킹 사건’에 대해 언급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16일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김 의원이 문재인 당시 후보에게 알리지 않았을까, 감추지 않았을 거라는 것도 합리적 의심"이라고 문재인 대통령의 인지 가능성을 제기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인지했다고 추측하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그런 부분에 대해서도 청와대에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필명 '드루킹'으로부터 일방적으로 연락을 받았다면서도 실제 만난 적이 있었다고 밝힌 김 의원 긴급기자회견 내용을 거론하며 "문자만 일방적으로 받은 사람을, 만나자는 요청에 여러 번 만났다는 것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응답도 하지 않았는데 '여러 번 문자를 준 사람이 만나자고 해서 또 여러 번 만났다', 그리고 또 이제 '오사카 총영사 요구를 하기에 거절했더니 앙심을 품었다'라고 했다. 그 말이 믿어지나"라며 "오히려 알에서 사람이 나왔다는 신화와 같다"고 강력 비난했다.

안 위원장은 또 "드루킹이 도대체 어떤 역할을 했기에 그렇게 큰 요구를 했나, 국민들은 그렇게 이해하고 있고 지금 지켜보고 있다"며 "정권을 잡았다고 해서 자원봉사자가 오사카 총영사를 요구할 수가 있을까, 그에 대한 합리적 의심을 많은 국민들이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그는 더불어민주당이 드루킹 사건 진상조사단을 꾸리고 당사자인 김모·우모 당원 제명을 의결한 데 대해 "지금 제명한다고 해서 그 연관관계가 없어지겠나. 이미 모든 증거들이 남아있다"고 '꼬리 자르기'를 경계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