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G생활건강, 유럽 럭셔리 화장품 시장 공략 본격화‘빌리프’ 브랜드, 유럽 17개국 600여개 세포라 매장·온라인몰 입점

 

LG생활건강이 트루 허브 코스메틱 브랜드 ‘빌리프’를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 등 유럽 17개국에 런칭하며 본격적인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섰다.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26일 북미와 유럽에 강력한 유통채널을 보유하고 있는 유명 화장품 전문샵 ‘세포라’와 입점 계약을 체결하고 세포라의 유럽 600여개 매장과 온라인 스토어에 빌리프를 입점시켰다고 밝혔다.

이로써 LG생활건강은 중국, 싱가포르 등 아시아 주요 국가와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지역에 이어 유럽 시장까지 빌리프를 선보이며 글로벌 브랜드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미 미국 시장을 통해 인기를 입증한 빌리프는 유럽 세포라 매장에서 ‘더 트루 크림 - 모이스춰라이징 밤’과 ‘더 트루 크림 - 아쿠아 밤’으로 대표되는 폭탄크림을 주력 아이템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를 위해 빌리프만의 역동적이고 기발한 느낌을 연출물에 적용, 폭탄 크림에 대한 주목도를 배가했다.

또한 화장품의 주요 성분에 관심이 높은 현지 고객 취향과 세포라의 셀프-피킹(self-picking) 시스템을 고려해 패키지에 주요 성분과 효과 등을 표기함으로써 고객의 이해를 높였다.

향후 빌리프는 유럽 시장을 타깃으로 한 수분 폭탄 크림 기획 세트와 미니 사이즈, 트래블 키트 등을 기획해 선보임으로써 고객과의 소통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빌리프 마케팅 담당자는 “유럽 세포라 입점은 화장품의 본고장인 유럽에서도 빌리프의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지속적으로 유럽 세포라 입점 매장 숫자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