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롯데마트, 수원점에 가격 우위형 매장 ‘마켓 D’ 오픈디지털화, RRP 진열 등 통해 1,000여개 상품 저렴하게 판매

 

롯데마트(대표 김종인)가 30일 수원점 2층에 430평 규모의 ‘마켓 D’ 매장을 오픈했다.

마켓 D는 다양해지는 소비자의 쇼핑 욕구에 대응하기 위해 롯데마트가 새롭게 선보이는 ‘가격 우위형 원스톱 쇼핑’ 공간으로, 고객이 필요로 하는 상품을 까다롭게 선별해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제안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를 위해 롯데마트는 가격 할인(Discount), 상품·진열의 차별화(Different), 디지털화(Digitalized) 등 세 가지 가치에 기반한 가격 경쟁력 확보에 주력했다.

먼저 마켓 D에서는 소비자들의 구매 빈도가 높은 1,000여개 안팎의 주력 상품을 선정, 기존 대형마트 대비 10% 가량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물론 기존 대형마트 점포와 동일한 규격의 상품은 판매하지 않는다.

마켓 D는 이 같은 가격 경쟁력 확보를 위해 매장 환경과 운영 요소에 차별성을 뒀다. 기존 대형마트의 ‘낱개형 진열’과 달리 회원제 창고형 할인매장처럼 제조업체가 납품한 상자 포장 그대로 진열 판매하는 ‘판매 준비 완료 포장(RRP) 진열’을 기본으로 삼은 것.

또한 수입상품의 비중을 50% 가까이 유지하면서 전체 상품의 60%에 달하는 600여개 상품을 한 달 간격으로 교체해 지속적 고객 방문을 유도할 계획이다.

아울러 마켓 D 수원점에 전면 셀프 계산대를 도입하고, 상품 가격의 표기 역시 전자 가격표를 사용한다. 기존에는 신상품이 매장에 진열되거나 가격이 변경될 때마다 매번 가격표를 새로 인쇄하고 자르는 등 추가업무가 요구됐지만 마켓 D에서는 이런 작업이 필요 없어지는 것이다.

운영상품 숫자를 줄이면서 발생하는 문제는 기존 하이퍼 매장과의 협업을 통해 극복할 방침이다. 고객이 많이 찾는 핵심 아이템은 마켓 D 매장에서 경쟁력 있는 가격에 선보이고, 이 외 다른 상품은 기존 대형마트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롯데마트 박세호 마켓D 담당임원은 “상품 선정과 진열, 전면 무인 계산대 도입 등 매장 콘셉트부터 운영까지 가격을 낮추기 위한 효율성에 집중했다”며 “수원점을 시작으로 올해에만 4개 매장을 추가 오픈하고 오는 2020년까지 15개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