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한화큐셀재팬, 외국계 최초로 日 가상발전소 사업자로 선정
한화큐셀재팬이 일본에서 제공하고 있는 상업용 태양광발전소의 (사진=한화큐셀재팬)

[테크홀릭]  한화큐셀재팬이 외국계 업계 최초로 일본의 가상발전소 사업자로 선정됐다.

한화큐셀은 일본 자회사인 한화큐셀재팬이 일본 경제산업성 자원에너지청에서 실시하는 ‘수요자측 에너지자원을 활용한 가상발전소 구축 실증사업’의 참여기업으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2016년 가상발전소 구축 실증사업이 시작된 이래 외국계 태양광 모듈 제조사로는 최초로 한화큐셀재팬이 참여하는 것이다.

가상발전소는 자치단체나 기업, 일반 가정에 분산되어 있는 소규모 발전설비 및 전력 관리 시스템을 통합 제어해 하나의 발전소처럼 운영되는 발전소다. 

가상발전소 사업은 동일본 대지진 이후 대규모 집중식 발전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재난 복원 능력이 뛰어난 분산형 발전을 도입하기 위해 재작년부터 시작됐다. 

가상발전소 구축을 위해서는 높은 수준의 전력 제어 및 관리가 필요하다. 한화큐셀재팬은 본 사업에 ‘자원 관리자(Resource Aggregator)’로 참여해, 각 소비자들과 직접 계약을 맺고 전력 제어 및 관리를 실시한다. 자원 관리자들이 수집한 전력은 ‘중앙 관리자(Aggregation Coordinator)’에 의해 통합 관리되며, 잉여전력은 전기 배전업체나 발전사업자와의 거래를 통해 수익으로 이어진다. 규슈 전력, 간사이 전력, 도쿄 전력은 추후 본 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지역 내 가상발전소의 실효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가상발전소는 2012년 발전차액지원제도(FIT) 도입 이후 일본 내 급속도로 보급되는 재생에너지를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으로 주목 받고 있다. 한화큐셀재팬은 이 사업을 통해 재생에너지에 대한 소비자들의 접근성을 높이고 재생에너지 활용을 위한 기술 및 체계를 구축해 태양광 발전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화큐셀재팬은 지난 1월 일본 태양광 주택 전문잡지 ‘스마트하우스’에서 선정한 ‘Smart HIT 대상 2017’에서 주택용 시장 선호도 1위로 선정됐으며 최근에는 시장조사기관인 후지경제연구소 조사에서 2017년 일본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품질과 브랜드에 대한 기준이 까다로워 ‘외산 제품의 무덤’이라 불리는 일본에서 이 같은 성과를 달성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게 주된 평가다. 

블룸버그뉴에너지파이낸스(BNEF)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 태양광 시장은 7.5GW 규모로 중국, 미국, 인도에 이어 세계에서 4번째로 큰 시장이다.

한화큐셀 관계자는 “향후에도 한화큐셀재팬은 높은 품질과 기술력을 기반으로 현지 고객의 요구에 빠르게 대응하고, 영업 및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시장에서 확고한 지위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