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지주사 전환 우리금융그룹, 올해 1100명 뽑는다...지난해보다 100명 늘어

[테크홀릭] 지주사 체제 전환 첫 해를 맞는 우리금융그룹이 올해 1천100명을 신규 채용한다.

이는 지난해 보다 100명이 늘어난 것으로 그룹차원에서 청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청년 일자리 창출과 우수 인재 확보 차원에서 전년 대비 100명 늘어난 1천100명을 신규 채용키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계열사별 채용 규모는 ▲우리은행 750명 ▲우리에프아이에스 171명 ▲기타 계열사 182명 등이며 상·하반기로 나눠 채용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의 상반기 일반직 채용은 이달 중 진행할 예정이다.

지주사 체제 전환 첫해를 맞은 우리금융그룹이 혁신성장 기업 등 일자리 창출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대폭 강화하기로 결정한데 이어, 이번 채용으로 우수한 청년인재 고용 확대를 통해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데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특성화고 출신 취업준비생들이 안정적인 취업 성공의 길을 찾을 수 있도록 특성화고 출신 인재들에게도 더 많은 취업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리금융은 우수인재 확보, 일자리 지원과는 별도로 비정규직의 고용안정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우리카드는 지난 1월 비정규직 직원 250명 중 72%인 180명을 정규직으로 일괄 전환한 바 있다. 전환 이후 직원들의 조직 충성도와 업무 효율성이 높아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우리금융 채용 관계자는 “그룹 차원에서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채용규모를 전년보다 100명 증가한 1100여명으로 계획했다”며 “일자리 창출 문화가 금융권 전반에 확산될 수 있도록 우리금융그룹이 마중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