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은 찾는다...금호 매각 결정

[테크홀릭]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자금난을 겪고있는 아시아나 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하면서 아시아나항공이 결국 새 주인 찾기에 나서게 됐다.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은 15일 긴급 이사회를 개최하고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의결했다.

이날 금호그룹은 구주매각 및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를 통한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M&A)를 골자로 하는 자구안을 의결시키고, 산업은행에 제출했다.

이사회 결정에 따라 금호아시아나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매각 주간사 및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매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사회에서는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 전량을 매각하는 것을 주내용으로 하는 자구계획 수정안을 안건으로 올렸다.

의결안에는 에어부산 등 자회사의 별도 매각을 금지하고, 아시아나항공 상표 유지 및 매각 때까지 한창수 현 사장이 대표이사를 맡는 방안이 포함됐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5일 600억 원, 연내 1조7천억 원의 부채를 갚아야 한다. 특히 이들 대부분이 채권이라 신용등급이 한 단계라도 떨어지면 1조원이 넘는 금액을 지불해야 한다.

금호산업이 아시아나항공을 팔기로 한 것은 박 전 회장 일가가 더 내놓을 사재가 사실상 없는데다 빚더미에 앉은 아시아나항공이 자력으로 자본 확충이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금호산업은 이르면 주내 채권단과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채권단은 5천억 원을 지원할 전망이다.

자금 지원이 이뤄지면 아시아나항공은 당장 눈앞에 닥친 유동성 위기를 넘기게 된다.

이번 아시아나 매각 결정으로 SK, 한화, 애경그룹 등이 인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SK는 겉으로 ‘관심이 없다’는 입장이지만 SK이노베이션이라는 확실한 에너지기업을 계열사로 두고 있어 인수전에 뛰어들 가능성이 높다.

게다가 지난해 국내 LCC(저비용항공사) 1위인 제주항공 최규남 전 대표를 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내 신설 부서인 글로벌사업개발부 부사장으로 영입했다는 것도 재계의 관심을 받기에 충분하다.

항공엔진 등 항공관련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계열사로 두고 있는 한화의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LCC 에어로케이항공에 160억 원을 투자했다가 사업면허가 반려돼 철수했던 한화로서는 충분히 좋은 기회를 만난 것이다.

애경그룹도 자금력은 부족하지만 LCC 업계 1위 제주항공을 운영하고 있어 인수전에 뛰어들 가능성이 있다.

이 밖에 일부 사모펀드도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종범 기자  jb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